한화생명, 2019 서비스품질지수 고객접점부문 1위 수상
한화생명, 2019 서비스품질지수 고객접점부문 1위 수상
  • 최민지
    최민지
  • 승인 2019.07.18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생명이 '2019년 한국산업의 서비스품질지수(이하 KSQI)' 고객접점 부문에서 1위를 수상했다. 특히 이번 수상은 생보업계 최초로 해당 평가에서 10년 연속 1위를 기록해 더욱 눈길을 모았다.

KSQI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둔 한화생명은 1946년 설립된 생명보험회사로, 지난 72년간 보험산업을 선도해 왔다. 특히 고객 서비스 부문에서는 금융소외계층(장애인ㆍ노약자ㆍ임산부) 고객 방문 시 대기시간 최소화를 위해 전용창구인 '사랑나눔 창구'를 全 고객센터를 운영 중에 있다. 사랑나눔 창구는 콜센터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대에 '방문예약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고,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전용 '배려좌석'을 설치하였으며, 방문고객의 원활한 모바일 사용을 위한 '全 고객센터 Wifi 도입'과 혈압측정기 설치로 사소한 부분까지 고객의 편의를 지원하고 있다.

또 한화생명은 '모바일센터'를 통해 고객의 편의성도 극대화했다. 한화생명의 고객은 스마트폰이나 테블릿 PC를 통해 계약조회, 입출금, 보험금 청구, 보험계약대출과 상환, 증명서 발급 등 다양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실손보험금 및 100만 원 이하의 사고보험금은 고객센터 방문 없이 손쉽게 청구가 가능하다.

또한 자체 기술을 통해 개발된 보험 월렛 서비스는 간편 인증을 통해 가입한 보험의 가입정보와 보장자산의 확인, 빅데이터 정보를 활용하여 나와 비슷한 고객과 보장자산 비교가 가능하며, 금융ᆞ비금융의 다양한 콘텐츠를 카드 뉴스 형태로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한화생명은 기업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따뜻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적극 참여하고자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과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2004년 출범한 '한화생명봉사단'은 지역사회의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대상으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현재 2만 2천여 명의 임직원과 FP(재무설계사)가, 전국 142개의 봉사팀으로 구성되어 활동하고 있다.

아울러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맘스케어 등을 운영, 전 직원의 자발적 참여와 회사의 매칭그랜트 (Matching Grant) 제도를 통해 사회공헌기금을 매년 출연하고 있으며, 청년 飛上금 지원을 통해 시설 청소년의 미래 설계와 금융자립자금 지원 및 금융전문 멘토의 금융 코칭을 지원하고 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2016년 2월 고객 여러분의 사랑과 믿음으로 자산 100조 시대를 열며 신뢰받는 금융회사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였다”라며 “앞으로도 '함께 더 멀리'의 정신으로 고객의 삶을 지키고 키우는 믿음직한 동반자가 되도록 도전과 혁신의 발걸음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2002년 한화그룹의 일원이 된 이후 꾸준한 성장을 지속하여 2016년 2월에는 역사적인 자산 100조 시대를 열었으며, 2019년 3월 기준 총자산은 116조 원을 달성하였다. 2019년 2월 국내 3대 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보험금지급능력평가 최고등급인 'AAA'를 획득하였고, 해외 신용평가기관 무디스, 피치로부터 각각 A1, A+등급을 받는 등 안정성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한화생명은 전국 38개 고객센터를 통해 보험, 펀드, 신탁, 대출 등 다양한 금융업무는 물론 상담 FP에 의한 종합재무설계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신속하고(speed), 정확하며(sharp), 친절하게(soft)'라는 '3S 원칙'을 기반으로 최고의 고객감동을 추구하고 있다.

한편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의 KSQI-MOT는 한국산업의 서비스품질에 대한 고객들의 체감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다. 기업의 상품 및 서비스를 전달하는 최종 가치 전달자인 고객접점에서 서비스 평가단이 고객이 지각하는 서비스품질 수준을 평가하여 서비스 이행률 관점에서 지수화해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