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무역 여건 점차 어려워지고 있어...수출 주력산업 난관에 부닥쳐"
이낙연 총리 "무역 여건 점차 어려워지고 있어...수출 주력산업 난관에 부닥쳐"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9.07.1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인수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현지시간으로 어제(17일) "지금 우리의 무역 여건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며 "우리의 수출 주력산업이 차례로 난관에 부닥쳤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날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서 열린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만찬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세계 경제는 감속하고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있다"며, "특히 미중 경제 마찰이 확대되고 한일 경제갈등도 진행 중이다. 그런 모든 흐름이 고도로 수출 의존적인 우리 경제에 크나큰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우리의 수출 구조에도 과제가 많다"며, "전체 수출액의 절반 이상이 5대 무역국에 집중되고 수출상품도 반도체·자동차·선박 등에 집중된 채로 오랜 기간을 보냈다. 그런 요인들도 우리 경제에 부담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런 상황에서 우리의 선택은 자명하다"며 "기존 주력산업을 고도화하면서 신산업을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수출상품과 수출지역을 다변화해야 하며,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서두르면서 수입처를 다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그런 목표를 빨리 달성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우리는 그 길을 가야 하고 실제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허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 육성은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과 서비스산업 혁신 등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수출지역은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으로 다변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