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민생침해 탈세혐의자...163명에 대대적 세무조사 착수"
국세청 "민생침해 탈세혐의자...163명에 대대적 세무조사 착수"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07.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국세청이 17일 민생침해 탈세자에 대한 대대적인 세무조사가 실시된다고 밝혔다.

국세청에 따르면 명의를 위장한 유흥업소와 대부업자, 불법 담배 제조업자, 장례.상조업체, 고액학원 등 민생침해 탈세자 백 63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명의위장과 조세포탈 혐의가 큰 유흥업소와 불법 대부업자 등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업해 처음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조세범칙 조사로 착수했다고 국세청은 전했다.

국세청은 불법 또는 탈법으로 서민에게 피해를 주는 민생침해 탈세자에 대해 지난 2년동안 총 3백 90명을 조사해 5천 백 81억원을 추징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명의위장을 통한 탈세행위에 대해서는 실소유주를 끝까지 추적해 관련법령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하고, 불법적으로 조성된 수익을 철저히 환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