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찬성 많지만 반대도 있어...부작용 없는 방향으로 준비"
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찬성 많지만 반대도 있어...부작용 없는 방향으로 준비"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7.1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도입과 관련, "최대한 부작용이 일어나지 않는 방향으로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최대한 빨리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이 정책을 도입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제안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얼마 전 여론조사를 보니 찬성이 55%, 반대가 25% 정도 되는 것 같다"며 "찬성이 많지만 싫다고 하는 분들도 계신다"면서 분양가 상한제를 둘러싼 민심에 대해 분석했다.

이에 장 의원은 "부동산으로 돈을 버는 시대는 마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치는 허업이라고 하지만, 김 장관이 부동산 가격을 확 잡으면 허업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하면 로또 분양 비판이 바로 나오겠지만, 건설사나 재건축조합보다 실수요자가 차라리 시세차익을 얻는 게 낫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