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재건축 호가 5천~1억 하락…집값 끌어내릴리나
강남 재건축 호가 5천~1억 하락…집값 끌어내릴리나
  • 이미소
  • 승인 2019.07.16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전경.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 집값 상승을 주도하던 강남 재건축 아파트 호가가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민간택지 확대 경고 이후 하락하면서 집값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16일 강남권 중개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말부터 주요 재건축 단지에서 가격을 수천만원 낮춘 급매물이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송파구 대표 재건축인 잠실주공5단지 전용면적 76㎡ 주택형은 최근 19억원(저층)에 급매물이 나왔다. 해당 주택형은 6월 말 지난해 고점(19억1000만원)을 넘긴 19억1500만원에 팔린 뒤 호가가 지난주 19억5000만원까지 뛰었다. 불과 며칠 사이 집값이 5000만원 떨어졌지만 매수자들이 관망하면서 거래로 이어지진 않고 있다.

로열층도 마찬가지다. 이달 초까지 집주인이 매물을 내놓는 족족 거래가 되며 지난주 19억8000만원까지 호가가 치솟았으나, 현재 19억4000만원에 급매물이 나와도 팔리지 않는다.

잠실동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민간확대 도입 경고가 처음 나왔을 때만해도 크게 영향이 없었다"며 "규제 내용이 점점 구체화되면서 갈수록 집주인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매수자들은 매수 타이밍을 미루는 모습"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강남구 재건축 아파트 호가도 떨어졌다. 인기 재건축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84㎡의 경우 이달 초 20억원 이상을 호가했으나 현재 19억 중후반에도 매물이 나온다.

정부는 지난 9·13 부동산대책 이후 한동안 잠잠하던 집값이 재건축을 중심으로 과열 조짐을 보이자, 공공택지에만 적용하던 분양가상한제를 민간택지로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재건축 사업은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일반 분양분을 팔아 벌어들인 돈으로 사업비를 충당하게 되는데, 분양가상한제로 분양 수입이 줄어들면 사업성이 떨어지게 된다.

이에 상당수 재건축 조합이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하고자 후분양제를 검토했으나, 정부가 후분양제에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할 뜻을 내비치면서 사업 지연에 불안감을 느낀 집주인들이 급매물을 내놓기 시작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