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 제출...추경 볼모로 국정 발목잡기 도 넘어"
이인영 "한국당,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 제출...추경 볼모로 국정 발목잡기 도 넘어"
  • 정연태 기자
  • 승인 2019.07.1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처리 않겠다는 본심 드러난 것...실망 금할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정연태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5일 자유한국당의 정경두 국방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과 관련해 "추경을 볼모로 한 국정 발목잡기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북한 목선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와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위해 18일과 19일 양일간 본회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추경을 처리하지 않겠다는 본심이 드러난 것이다.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추경을 볼모로 한 국정 발목잡기가 도를 넘었다면서 국방 안보를 정쟁의 도구로 삼고 정략화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17대 국회 이후 국방안보 사안과 관련한 국조 사례가 전무하고, 국방장관 해임과 국조를 동시에 요구한 사례도 전례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에 묻겠다. 국방장관 해임이 군을 위하고 국민을 위한 것인가"라며 "해도 너무한다. 안보 불안감을 부추기는 정치 공세는 더 이상 국민에게 정당성을 인정받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한국당은 국방안보를 정쟁의 도구로 삼고 정략화해서는 안된다"며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이 상정돼 표결까지 간 사례는 없었다"고 잘라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국방안보를 정쟁화하려는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면서 방탄국회의 도구로 사용할 것이 아니라면, 정쟁을 멈추고 19일 추경처리에 확실히 답하라. 통큰 정치로 대승적 결단에 임하라"고 한국당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

그는 황 대표의 오늘 기자회견과 관련해서도 "어떤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회담을 하겠다는 것과 지금 의사일정 진행 태도는 앞뒤가 안 맞는다"면서 "황 대표는 이번 사안의 본질을 정부가 강제징용 위안부 문제에 사로잡힌 것이라고 지적한 듯한데, 터무니없는 주장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황 대표는 정부가 과거에 연연하는 모습이 일본 경제보복 원인이 되고 있다고 판단하는 듯한데, 일본 정부가 오해할만해 개탄스럽다"면서 "박근혜 정부 과오를 반성하지 못할망정 정부의 저자세 외교를 강요하는 뉘앙스로 사법부 판결을 훼손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황 대표는 정부 탓만 해왔는데 이는 "터무니없는 주장이 아닐 수 없다면서 "일본정부가 오해하는 말만 해서 개탄스럽다"며 "황교안 대표가 백태클의 선봉장이 되지않길 간절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