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엄마 처음 한 말은? 빚투 논란에…
김혜수, 엄마 처음 한 말은? 빚투 논란에…
  • 정기석
  • 승인 2019.07.11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N 방송화면 캡처
ⓒ. MBN 방송화면 캡처

 

김혜수가 불미스러운 채무 논란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김혜수는 연을 끊고 살던 모친이 거액의 빚을 지면서 불미스러운 채무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는 김혜수의 모친이 지인들에게 13억원 상당의 빚은 진 채 갚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혜수 모친의 음성 파일도 공개돼 더욱 충격을 빚어내고 있다. 

김혜수 모친은 혜수를 팔아 한 거 없다며 그분들도 혜수 엄마니까 빌려줬겠지라고 말했다. 

이는 김헤수의 모친도 자시니 김혜수의 모친이라 거액의 돈을 빌릴 수 있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러한 보도가 지속되자 김혜수 측은 모친과 수년 전부터 이미 연을 끊고 살고 있으며 이전부터 금전문제로 심한 불화를 겪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김혜수 측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친과 수년 전부터 이미 연을 끊고 살고 있으며 이전부터 금전문제로 심한 불화를 겪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김혜수 측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친의 채무를 대신 변제해야할 책임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김혜수가 유명하다는 이유로 악용한 모친에 대해 "절대적으로 김혜수가 모친의 빚을 갚아줄 이유는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