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이코노미 칼럼] 가슴성형, 자연스러움과 안전성이 중요
[메디칼이코노미 칼럼] 가슴성형, 자연스러움과 안전성이 중요
  • 물방울성형외과 이영대 원장
  • 승인 2019.07.0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형산업의 규모는 의료산업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으며 최근에는 우리의 경제생활의 일부를 구성하고 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경제지를 읽는 독자들의 경제상식은 물론 경제문제와 연관된 의료, 바이오와 관련된 정보제공과 노하우 제공을 위하여 메디칼이코노미 칼럼을 기획했습니다. 바이오 분야에 관한 깊이있는 정보 제공과 함께 경제적인 측면도 함께 체크할 수 있도록 국내외 저명한 의료 전문가와 바이오 전문가 및 관련 생태계 전문가들이 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스트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 기획을 통해 의료상식과 바이오 관련 정보, 병에 대한 예방법 등을 습득하시는데 보탬이 되고자 합니다.

가슴성형을 고려하는 여성의 증가 

최근, 더워진 날씨로 인해 외모뿐만 아니라 몸매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단순히 마른 몸매보다는 탄력 있는 바디라인이 아름다운 몸매의 기준이 되면서 헬스나 필라테스 등의 운동을 하는 사람들도 있으며, 탄력 있는 몸매를 위해 슬리밍 관리를 받는 경우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운동 및 관리로 특정 신체 부위의 사이즈나 탄력 감은 개선시킬 수 있어도 가슴은 이러한 방법만으로는 개선시키는 데 한계가 있어 이를 대신해 가슴성형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보형물의 종류 

가슴성형에는 가슴지방이식과 보형물을 이용한 가슴성형 두가지가 있는데 최근에는 주로 보형물을 사용한 가슴확대성형을 많이 알아보는 추세이다. 보형물을 이용한 가슴확대수술은 말 그대로 가슴 내에 보형물을 삽입하여 풍만한 가슴이 되도록 유도하는 수술로 사용되는 대표적인 보형물로는 벨라젤 마이크로, 인스파이라, 모티바 등이 있다.

모티바 

그 중 만족도가 높은 보형물로는 '모티바' 보형물을 들 수 있다. 모티바 어고노믹스는 기존의 보형물보다 더 자연스러운 모양과 촉감을 구현하는 인체공학적 최신기법의 보형물이다. 또한 점탄성과 균일하여 보형물의 어느 부위든 동일한 장력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수술 시 삽입 중 파열할 확률이 적고 내구성이 뛰어나다. 또한 블루씰 레이어로 감싸져 있어, 젤이 보형물 외부로 흘러 발생할 수 있는 구형구축의 가능성이 적고 균열이나 파열 등의 증상에도 안전하다는 특징이 있다.

이 외에도 모티바 보형물 안에는 FDA 인증을 받은 UDI (고유식별장치) 가 들어있어 보형물에 관한 정보가 필요할 때 병원에 내원 후 스캐너로 바로 확인이 가능하며, 보증 및 사후관리를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수술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최소 절개로 흉터 발생을 최소화 할 수 있으며 전용 슬리브를 사용해 수술하기 때문에 감염 및 오염 등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완성도 높은 모티바 가슴성형을 위해서는 진단부터 수술, 사후관리까지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진행해야 하는 병원을 찾아 수술 받는 것이 좋다. 병원을 선택할 땐 단순히 저렴한 비용만을 내세우는 곳 보다는 의료진의 경력과 임상경험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 해당 병원의 수술 시스템과 사후관리 등도 함께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개인의 체형에 맞는 수술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가슴의 해부학적 구조를 정확히 이해하고 있는 숙련된 의료진에게 받는 것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칼럼니스트

이영대

물방울성형외과 원장 /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 칼럼니스트

[편집 박영철]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