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무릎 관절염 치료, 3D 프린팅 기술로 인공관절수술 정확성 높여
[칼럼] 무릎 관절염 치료, 3D 프린팅 기술로 인공관절수술 정확성 높여
  •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
  • 승인 2019.07.0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경제지를 읽는 독자들의 경제상식은 물론 경제문제와 연관된 의료, 바이오와 관련된 정보제공과 노하우 제공을 위하여 메디칼이코노미 칼럼을 기획했습니다. 국내외 저명한 의료 전문가와 바이오 전문가가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스트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 기획을 통해 의료상식과 바이오 관련 정보, 병에 대한 예방법 등을 습득하시는데 보탬이 되고자 합니다.

3D 프린팅 기술과 인공관절  

최근 4차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혁신 기술로 3D 프린팅 기술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도면상의 3차원 물체를 정교하게 실물로 제작할 수 있는 '3D 프린팅 기술'은 의료산업 패러다임을 이끄는 핵심 기술로 평가 받는다.

실제 최근 의료계에서는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첨단 의료기기 '3D프린터'를 활용해 인공관절수술의 정확성을 향상시킨 '3D 맞춤형 인공관절수술'이 시행되고 있다. 특히 무릎 형태에 맞는 정확한 이식을 위해 사용되는 가이드는 3D 맞춤형 인공관절수술의 핵심 기술이라 할 수 있다.

'절삭유도장치(가이드)'는 MRI(자기공명영상) 또는 CT(컴퓨터단층촬영)를 통해 환자의 무릎 모양을 정밀하게 측정, 3D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으로 환자의 무릎 모형에 딱 맞도록 설계한 이후 '3D 프린터'로 제작된다. 이를 사용하면 실제 수술 시 절개가 필요한 부위를 정밀하게 잘라낼 수 있게 됐다.

기존에 시행되고 있는 인공관절수술의 경우 절삭한 관절 부위에 인공관절을 직접 맞춰보면서 위치를 잡는 경우도 적지 않아 의사의 수술 경험에 따라 결과의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만약 인공관절이 정확하게 맞지 않게 되면 주변 근육이나 힘줄 등이 손상될 수 있으며 통증이 지속되기도 하며 인공관절의 수명 또한 짧아져 재수술의 우려도 커질 수 있었다.

반면 '3D 프린팅'된 '가이드를 이용한 3D 맞춤형 인공관절수술은 잘라낼 뼈의 크기와 자르는 각도를 환자의 무릎 형태에 맞게 조정할 수 있어 오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 덕분에 의료진은 이 가이드를 설계도로 활용해 인공관절을 정확하게 이식할 수 있게 됐다. 이러한 정교함으로 수술을 시행한 환자에게서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정교한 수술에 도움이 되는 3D 프린팅 기술

이 같은 인공관절수술은 인공관절의 정확한 삽입과 다리의 곧은 정렬의 가능여부가 인공관절수술 성패를 가르는 기준이 될 수 있다. 3D 맞춤형 인공관절수술은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해 보다 정교한 수술이 가능해졌고, 오차 없이 정확하게 다리를 정렬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수술 전 충분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실제 수술 시간을 단축시켜 수술 중 출혈량 감소와 합병증의 위험도 줄일 수 있게 됐다.

'100세 시대'의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하여 무릎 건강의 유지는 선택이 아닌 필수요소가 됐다. 이를 위한 '인공관절수술'을 결정하였다면 사전에 충분한 시간을 갖고 정보를 확보하는 것이 건강한 무릎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칼럼 및 도움말 

고용곤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 / 정형외과 전문의

 

편집 권성민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