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이코노미 칼럼] 어깨통증, 지나치지 말아야 하는 이유
[메디칼이코노미 칼럼] 어깨통증, 지나치지 말아야 하는 이유
  • 연세나무병원 황수강 원장
    연세나무병원 황수강 원장
  • 승인 2019.07.0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경제지를 읽는 독자들의 경제상식은 물론 경제문제와 연관된 의료, 바이오와 관련된 정보제공과 노하우 제공을 위하여 메디칼이코노미 칼럼을 기획했습니다. 국내외 저명한 의료 전문가와 바이오 전문가가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스트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 기획을 통해 의료상식과 바이오 관련 정보, 병에 대한 예방법 등을 습득하시는데 보탬이 되고자 합니다.

오십견에 대한 진단 

우리 몸은 과도하게 사용하면 통증이 따라온다. 반면 움직임이 적어도 통증이 생긴다. 특히 가동범위가 넓은 어깨 관절은 과사용하기 쉬운 부위기 때문에 통증이 잦다. 대부분 어깨 통증이 발생하면 나이가 든 경우에는 오십견이라고 스스로 진단을 내리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통증의 위치나 운동 범위의 감소 등에 따라 다양한 어깨 질환을 예측할 수 있기 때문에 섣불리 자가진단을 내리기 보다는 전문 병원을 찾아 원인을 밝히는 것이 급선무다. 

가장 많이 발생하면서, 흔하게 혼돈하는 어깨 질환 중 하나가 유착성 관절낭염과 회전근개파열이다. 유착성 관절낭염은 흔히 오십견으로 알려져 있다. 어깨의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 부상으로 인해 장기간 어깨 관절을 사용하지 못한 경우, 혹은 특별한 원인 없이 통증과 함께 운동의 제한이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반면 회전근개는 어깨를 움직이고 관절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기능을 하는 4가지 어깨근육을 이르는 것으로, 스포츠 활동 등을 통해 어깨를 과도하게 사용한 경우에 파열될 수 있으며, 노화로 인해 자연적으로 파열되는 경우도 있다.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의 차이 

두 질환 모두 어깨에 통증이 나타나기 때문에 세심하게 관찰하지 않으면 혼돈하기 쉬운 질환이다. 오십견은 주로 팔을 앞이나 옆으로 펴거나 들어 올릴 때 통증이 발생하고 상태가 진행되면 통증이 있는 방향으로 누워서 잠을 자는 것도 어려울 정도로 괴롭다.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어깨가 경직되면서 팔의 운동범위도 감소되어 생활의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다. 반면, 회전근개파열은 팔을 들거나 돌릴 때 통증이 심해서 윗옷을 벗거나 입을 때 불편하다. 팔 위쪽 어깨 부위에 날카로운 것으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 나타나는 것도 특징이다. 

대부분 나이가 들면 어깨 통증은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파스나 찜질 등으로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제때 질환에 맞는 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통증으로 스트레스를 받거나 어깨 사용의 제약으로 일상생활마저 불가능해 질 수 있어 반드시 치료하는 것이 좋다. 오십견은 물리치료나 운동치료로 증상이 호전될 수 있으며 증상이 심한 경우에 한해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간단한 수술이 진행될 수 있다. 회전근개 부분파열은 보존적인 치료를 시행해 보고 6주 이상 치료에도 호전이 없다면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관절내시경을 이용해 회전근개 봉합술을 진행한다. 

칼럼니스트

황수강

연세나무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원장 /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 칼럼니스트

 

[편집 김현주]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