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의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축제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경쟁부문 본선작 62편 발표'
국내 유일의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축제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경쟁부문 본선작 62편 발표'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7.0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여개국 1,277편 작품 공모 접수…62편 본선작으로 선정(상영 53편, 전시 9편)
-8월 15일~24일 네마프 ‘한국/ 글로컬구애전’ 섹션을 통해 관객들과 만나
*사진: 본선작 작품 스틸컷. 좌측, ‘Selfies’, 클라우디어스 젠티네타 작가(2018, 스위스)      우측, ‘파슬리 소녀’, 노영미 작가(2018, 한국)
*사진: 본선작 작품 스틸컷. 좌측, ‘Selfies’, 클라우디어스 젠티네타 작가(2018, 스위스)      우측, ‘파슬리 소녀’, 노영미 작가(2018, 한국)

[모동신 기자] 오는 8월 15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되는 국내 유일의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축제인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www.nemaf.net,이하 네마프2019) 이 경쟁부문 본선 작품을 공식 발표했다. 

지난 2월 24일부터 4월 14일까지 약 2개월에 걸쳐 40개국 총 1,277편(한국 891편, 해외 40개국 298편, 전시작 88편)의 작품이 공모 접수되었으며, 지난 해에 비해 154편이나 접수가 증가하였다. 이 중 62편(상영 53편, 전시 9편)의 작품이 경쟁부문 본선 작품으로 선정되었다. 

올해 출품된 작품들은 변화하는 동시대 사회상을 다양한 디지털 실험으로 보여주는 작품이 많았으며 인권, 젠더, 생명, 여성, 역사 등 심도 깊은 주제의식과 뛰어난 만듦새를 지닌 작품들이 많아 균형있게 선정하고자 노력했다. 
특히 동시대 미디어 영상예술의 현주소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대안영화, 파운드 푸티지 필름,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 다채로운 형식의 작품들이 본선작으로 많이 포함되었다.

네마프의 경쟁 부문은 영화, 뉴미디어아트 전시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대안영화, 실험영상, 다큐멘터리 등의 장르로 구성된 상영 부문(한국구애전, 글로컬구애전)과 미디어 퍼포먼스, 다채널비디오 등 장르 구분 없이 모든 형태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 부문(한국구애전X)으로 구성되어 있다. 네마프 기간 동안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섹션이기도 하다. 국내외 작가들의 경계 없는 대안영상 예술의 장을 만든다는 의미로 경쟁이라는 단어 대신 ‘구애(propose)’라는 단어를 사용해 더욱 예술을 친근하게 표현하고 있다.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측은 "올해 경쟁 부문 본선작품으로 선보이는 작품들은 명료한 메시지와 다양한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많아 새로운 대안영상예술을 마음껏 즐길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내 유일의 영화, 전시를 함께 선보이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축제로 200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9회째를 맞고 있다. 대안영상에 대한 젊은 감독, 신진작가들의 참신한 작품을 발굴해 상영, 전시 기회를 제공하며 현재까지 약 2천여편의 국내외 작품을 발굴하고, 약 1000여명의 뉴미디어 대안영화와 미디어아트 작가들이 대중들에게 작품을 소개했다. 

올해부터는 인권, 젠더, 예술감수성을 중점적으로 작품을 선별하고 있으며, 젊은 작가들과 각 분야 전문 감독, 작가들이 함께 어울리며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 축제로서 다양한 융복합문화예술 체험을 시도하고 있다. 

한편,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은 오는 8월 15일부터 24일까지 롯데시네마 홍대점, 서울아트시네마, 서교예술실험센터, 아트스페이스오, 미디어극장 아이공 등에서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개최될 예정이다. (문의: 네마프 사무국 070-4266-296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