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적극지지, 당원들이 투쟁의 선봉대 될 것” 
민중당,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적극지지, 당원들이 투쟁의 선봉대 될 것”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7.0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규 “민주노총 200만 시대, 민중당이 책임지자”
-“문 정권 친재벌 반노동 노골화한다면 올 하반기 대규모 민중총궐기 성사시킬 것”
민중당은 30일 제4차 당 중앙위원회에서 총선전략을 확정하고 하반기 정책당대회 계획을 수립했다. 또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며 7월에 있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을 결정했다.
민중당은 30일 제4차 당 중앙위원회에서 총선전략을 확정하고 하반기 정책당대회 계획을 수립했다. 또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며 7월에 있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을 결정했다.

[모동신 기자] 민중당은 30일 제4차 당 중앙위원회에서 총선전략을 확정하고 하반기 정책당대회 계획을 수립했다. 또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며 7월에 있을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을 결정했다.

대전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는 이상규 상임대표를 비롯한 대표단과 중앙위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간부가 구속된 것, 최저임금 1만원 공약과 공공부문비정규직 정규직화 공약이 이행되지 않는 것 등 정부의 반노동 행보를 규탄하며 노동악법 개악 저지에 힘을 쏟을 것을 결의했다. 특히 7월 3일 공비 총파업 투쟁에 적극 연대하여 함께 싸우기로 마음을 모았다. 

또 지금까지 3500km를 달려온 최저임금 대장정을 성과적으로 평가하고 앞으로의 대장정에도 힘을 모아 민생정당의 면모를 더욱 키워나가기로 하였다.

다음은 제4차 중앙위원회에서 채택된 특별 결의문이다. 

노동존중사회 공약 파기 규탄 및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지지 결의문

촛불혁명의 최대 수혜자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어야 한다는 우리 모두의 바람이 무너져 내렸다.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공약이 현실화되면 민간영역 비정규직으로 점차 확대될 것이라는 우리의 기대도 함께 내려앉았다. 상시지속업무에 대한 정규직 고용은 교섭요구안도 투쟁결의사안도 아닌 정부의 흔들릴 수 없는 기본정책이어야한다는 당위도 자취를 감췄다.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약속이 지켜져서 비정규직 노동자에 집중되는 저임금 문제도 조금이나마 개선될 것이라는 믿음도 사라졌다. 

'노동존중사회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공약은 사실상 파기됐다. 노동존중은커녕 저임금 · 장시간 노동 법제화 시도에 맞서 싸운 민주노총을 정부는 범죄집단화하였다. 빠루와 망치까지 들고 거칠게 싸우다가 놀고먹는 국회, 그러다가도 재벌특혜법처리, 최저임금동결과 노동탄압에는 한목소리를 내는 국회의원들이, 지금은 여야 구분 없이 민주노총의 폭력성을 부각시키며 매도하고 있다. 급기야 민주노총위원장과 부위원장, 주요간부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에 이르렀다.  

우리는 정부와 국회의 이런 태도들이 향후 노동존중사회 공약 파기를 넘어 노동탄압정국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 정부의 친재벌행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재갈을 물리고 노동기본권 확대를 위한 총파업 저항에 족쇄를 채우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독재정권에서나 볼 수 있었던 노동탄압이 촛불혁명으로 세운 정권에 의해 재현되는 현실을 개탄한다.  
오는 7월 3일부터, 말로만 하는 비정규직 제로 정책과 현장의 차별을 견뎌가며 인내해 온 20만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돌입한다.  

비정규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전면적으로 지지하며 우리는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우리는 민주노총과 굳게 연대하여 정부와 국회의 민주노총 범죄집단화, 사회적 고립화 기도에 맞서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1. 우리는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들의 7월 총파업을 적극 지지하며 민중당 3만5천 노동자 당원들이 각자의 노동현장에서 총파업투쟁의 선봉대가 될 것을 결의한다. 

1. 우리는 문재인정부가 노동존중사회 공약을 내팽겨치고, 친재벌·반노동 정책기조를 노골화한다면, 올 하반기에 20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민중총궐기를 모든 노동자 민중진영과 함께 성사시킬 것을 결의한다.  

2019년 6월 30일 

민중당 제4차 중앙위원회 참가자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