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6월 애청곡들
나의 6월 애청곡들
  • 송이든
    송이든
  • 승인 2019.06.2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저장해 놓고 자주 듣는 노래가 있습니다.

대부분 OST곡입니다
첫번째 곡은 린의< 바람에 머문다>
이 노래는 [디어 마이 프렌즈]라는 드라마의 OST로 노희경 작가의 작품입니다. 제가 본 드라마 중에서 작품성이 가장 뛰어났다고 생각합니다.
시청률은 잘 모르겠지만 이 드라마는 흥행이 아닌 한 편의 대작을 맞이한 느낌이었습니다. 노희경 작가의 최고의 작품이라 여깁니다.
그녀는 이 작품으로 백상에술대상 TV부문 드라마 작품상, 백상예술대상 TV부문 극본상,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 작가상, 한국방송비평상 드라마부문 대상 등을 거머쥐었습니다.
상이 작품성을 다 인정하는 건 아니지만 정말 책으로도 나와주기를 바란 드라마는 처음이었습니다.
고현정이 고두심의 딸 완으로 출연하고, 완의 친구로 조인성이 특별출연했습니다. 한 번쯤 햇볕 좋은 날, 여유가 되는 날, 롱 안에 있는 이불을 햇볕에 말리는 심정으로,
가슴을 환기시키는 기분으로 이 드라마를 흡수해 보시기를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일단 베테랑급 연기파 배우들의 대거 출연으로 작품성을 말해 무엇 하겠습니까. 입만 아픕니다.
김혜자, 나문희, 고두심, 박원숙, 윤여정, 주현, 김영옥, 신구, 고현정 ~~~
그들의 삶을 통해 내 삶을 돌아보고 다시 생각하게 만듭니다. tvN 금토드라마로 2016년에 방송된 바 있습니다.
아직도 이 노래를 들으며 그 작품속 인물들이 고스란히 전해져 오는 걸 느낍니다.
두번째는 손승연의 <너를 되뇌다>입니다.
참 노래 잘하는 가수입니다. [보이스코리아]란 프로그램이 조개속의 진주를 발견한 겁니다. 손승연이 [보이스코리아]에서 <물들어>를 부를때 정말 소름 돋았습니다.
그 이후 저는 손승연의 팬이 되었습니다.
이 노래 또한 [골든타임]이란 드라마의 OST라 하는데, 저는 이 드라마를 보지 못했습니다. 손승연이 불렀기에 좋아합니다.
세번째 곡은 미국의 싱어송라이터이자 피아노 연주자인 레이첼 야마가타의 < Duet >입니다.
비 오는 날, 커피 한 잔과 함께 꺼내 놓으면 차분해지면서 좋습니다. 레이첼 야마가타의 음색을 너무 좋아라 합니다. 한마디로 분위기 잡고 싶을 때 듣는 최애곡입니다.
2018년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란 드라마를 통해 눈과 입을 아주 달달하게 만들어 준 정해인과 손예진의 러브스토리 전부 아실 거라 봅니다.
이 드라마에서 '레이첼 야마가타'의 노래가 대거 OST로 흘러 나오더군요. 그녀의 음색과 함께 정해인과 손예진의 예쁜 사랑 장면을 보고 있자니, 한 편의 뮤직비디오 접하는 것 같았습니다. <Something in the Rain>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