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가십거리,구경거리를 제공할 뿐
그저 가십거리,구경거리를 제공할 뿐
  • 송이든
    송이든
  • 승인 2019.06.28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한 잔을 뽑기 위해 자판기 앞에 서 있는 내 팔을 낚아채 끌고 간다.

동전을 넣었다고, 커피를 뽑아야 한다고, 그러거나 말거나 난 이미 자판기랑 멀어지고 있다.

눈은 동전 먹인 자판기에, 몸은 이미 다른 사람의 손에 넘어갔다.

<그 돈 300원보다 더 재밌는 거야. 놓치지 않으려면 빨리 가야 돼. 내가 나중에 뽑아줄게.>

재밌는 일이라, 지금 난 커피가 고프다고,

300원을 놓쳐 버리고 내가 끌려간 곳은 싸움의 현장이었다.

두 사람이 무엇 때문에 싸우고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현장은 아주 격한 말들이 오가는 험한 분위기였다.

<왜 저리 말로만 싸우고 있나, 나 같음 머리채를 확 잡고 ~>

싸우는 사람보다 구경하는 사람들이 더 흥분의 도가니였다. 마치 경기장에 온 것처럼,

내기를 걸자고 하면 다들 모자에 돈을 던질 것 같은 표정들이다.

왜 저 사람들은 자처해서 구경거리가 되고 있는지 모르겠다. 안 볼 사람들도 아니고,

모여든 사람이 많으면 많아질수록 그들의 언성은 더 높아져 간다.

관중들은 돈을 투자할 투자자고, 자신들은 그 투자의 대상이 되어, 마치 선수가 경기장 코트를 종횡무진하듯이 열변들을 토해낸다.

정말이지 누가 이기든 지든, 그들이 싸우든 말든 나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 그들의 싸움을 커피까지 포기하면서 볼 의사가 내게는 없다.

이런 거 아니라도 내 귀는 충분히 시끄러운 소리에 노출되어 있고, 내 눈은 보기 싫은 사람 보고 있는 것만으로 충분히 불쌍하다.

그런데 황금 같은 점심시간에 밥 잘 먹고, 왜 저 삐삐삑 거리는 소음에 나를 놓아두어야 하는가? 이 사람아.

<재밌냐? 저 사람들은 열불나 곧 죽겠구만.>

<원래 쌈구경, 불구경이 젤 재미나는 법이여.>

<알았어. 담에 너 싸울 때 내가 방청객 총동원하여 함성발사까지 해줄게.>

많은 이들이 웅성웅성 모여 구경하거나 카메라로 촬영하면서도 어느 누구도 그 말다툼에 끼어들지 않는다.

괜한 불통이 튀는 걸 극히 꺼려하면서도 바다 건너 불구경하듯 그들은 발길을 재촉하지 않고 관망하며 바라볼 뿐이다.

누가 이기든 지든 자신들과는 아무 관련없는 일이다

요즘 사람들은 남에 일에 관여하는 걸 피곤해한다. 자신의 삶을 돌보는 것만도 버거운데 누가 무얼 하든 내 알 바 아니고, 누가 자신의 사생활을 들여다 보는 것 또한 아주 싫어한다.

하지만 남의 삶을 들여다 보는 건 재미있어한다.

남의 삶에 댓글 달듯 아주 신나한다. 재미있어한다.

살면서 안 싸우고 사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크게든 작게든 마찰은 있는 법이다.

하지만 난 저런 식의 싸움을 선호하지 않는다. 아니 기피한다.

두 사람의 마찰이 온 동네 불구경하듯 구경거리가 되는 걸 너무 경멸한다.

간혹 즐기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안다.

두 사람의 싸움을 남이 보고 자기가 옳다는 걸 인정받고 싶어한다거나 상대방보다 내가 힘이나 말에서 월등하다는 걸 으시대고자 하는 사람도 분명 있다.

하지만 안다. 구경하는 사람은 그저 재미있을 뿐이다.

누가 옳든 말든 그들에게는 크게 관심이 없다. 그저 볼거리만을 제공해 준 원숭이가 될 뿐이다.

그래서 난 소리지르면서 싸우려고 하지 않는다. 사람들이 모여 들면 일단은 멈추어 버린다.

나중에 따로 보자고 상황정리해 버린다.

본질은 흐려지고 목소리만 커지는 싸움은 결국 가십거리 밖에 안 된다.


특히 남을 의식하며 보여주기식 삶을 사는 사람하고는 더더욱 논쟁의 여지도, 마찰도 갖지 않는다.

날 조롱거리로 만들게 놔 두지 않을테니까 말이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