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촛불정부 포기한 결정"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촛불정부 포기한 결정"
  • 김종혁 기자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6.23 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청와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구속된 김명환 위원장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종혁 기자]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김명환 위원장이 구속된 것을 두고 "촛불 정부를 포기한 결정"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어제(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수도권 지역 간부와 조합원 등 3백여명이 모여 집회를 열었다.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은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문재인 정권에서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되고, 수석부위원장이 직무대행 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누가 생각했겠냐"며 "민주노총을 탄압하고 위원장까지 구속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 역시 재벌존중, 재벌특혜 사회로 가고자 함을 명확하게 보여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부위원장은 "한상균 전 위원장이 구속됐을 때, 박근혜 정권은 민주노총이 두려움에 떨어 제대로 저항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오히려 그 반대였다"며 "현 정부의 판단이 박근혜 정권의 착각과 같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집회에 참석한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김명환 위원장을 구속한 어제, 촛불정부를 포기하고 친재벌 정책 기조를 분명하게 선언했다"라며 "정부가 포기한 노동존중사회를 민주노총의 투쟁으로 쟁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준식 전국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탄력근로제를 확대하고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하는 등 정부의 반민주·반노동 기조가 명확해지고 있다"며 "문 정권은 민주노총과 결별하는 것이 자신들의 정권 유지에 더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오늘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이달 24일 기자회견, 25일 전국동시다발 결의대회, 28일 전국단위노동대표자회의, 내달 18일 총파업대회를 결정했다"며 "구속자 석방과 노동 탄압 분쇄를 위해 거대한 투쟁의 흐름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명환 위원장은 국회 앞 집회에서 차단벽을 부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어제(21일) 구속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과 올해 3월, 4월 등 총 4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집회를 주최하고,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장비를 파손하고 경찰 차단벽을 넘어 국회 경내에 진입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민주노총은 22일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김 위원장의 구속에 대응한 총파업 등 6∼7월 세부 투쟁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앞으로 일상 사업을 최소화하는 가운데 전면적이고 대대적인 노동탄압 분쇄 총력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