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등원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등원을 촉구한다”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6.20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늘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공존의 정치」가 필요하다는 발언에 적극 공감한다며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등원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늘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공존의 정치」가 필요하다는 발언에 적극 공감한다며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등원을 촉구"했다.

[모동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늘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공존의 정치」가 필요하다는 발언에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늘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상대를 궤멸과 고립의 대상으로 여기는 적대정치를 넘어 서로의 차이를 받아들이는 「공존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출근은 안하면서 회사 걱정 한다더니, 이제는 회식만 참석하겠다고?’라고 비유”하며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등원을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기다리다 지친 여야 4당이 오늘 국회를 개문발차 했다.”며 “자유한국당의 국회 등원을 또한 애타게 촉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상대를 궤멸과 고립의 대상으로 여기는 적대정치를 넘어 서로의 차이를 받아들이는 「공존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현실을 보면, 국회는 계속해서 ‘공회전’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공존의 정치’를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국회 ‘공전(空轉)의 상황’을 만들어내고 있진 않은지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한 “여야 4당은 한국당을 고립시킬 의도도 없고 의지도 없다.의사일정 협의를 위한 한국당의 협조를 구해야하기 때문이다.”며 “한국당은 스스로 왕따를 자처하고 있지는 않나 생각해봐야 한다.”고 일침했다. 

“또 한국당은 인사청문회는 참석하고 민생예산과 법률 논의는 거부하는 선별적 행동을 전략으로 고려해서는 안 된다. 여당을 비난하는 일만 하고 민생경제 살리는 일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기 때문이다.”며 “비유하자면 회사에서 힘든 일은 피하고 회식만 하려는 꼴이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지금 같은 경제적 상황에서는 ‘적극적 재정정책’과 ‘과감한 규제개혁’이 필요하다고 모두가 입을 모으고 있다.” “이를 위해서 국회가 하루 빨리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진심으로 우리나라 경제를 걱정한다면, 경제위기라고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며 “한국당은 즉각 국회 정상화의 결단을 내려주기 바란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이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