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이코노미 칼럼] 치아교정, 교정치과 선택 시 주의사항은?
[메디칼이코노미 칼럼] 치아교정, 교정치과 선택 시 주의사항은?
  • 스탠다드치과 서지희 원장
  • 승인 2019.06.2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경제지를 읽는 독자들의 경제상식은 물론 경제문제와 연관된 의료, 바이오와 관련된 정보제공과 노하우 제공을 위하여 메디칼이코노미 칼럼을 기획했습니다. 국내외 저명한 의료 전문가와 바이오 전문가가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스트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 기획을 통해 의료상식과 바이오 관련 정보, 병에 대한 예방법 등을 습득하시는데 보탬이 되고자 합니다.

여름방학을 앞두고 치아교정치료를 받기 위해 성장기 자녀와 함께 치과에 방문하는 부모들이급증하고 있다. 치료 특성상 초기에는 여러 가지 검진으로 인해 치과에 내원하는 횟수가 잦은데 학기 중에 비해 시간적 여유가 많은 여름방학을 이용해 치아교정을 진행하게 되면 검진이 편리할 뿐만 아니라 적응기간을 충분히 가질 수 있어 치아교정 중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즉각적인 대응을 할 수 있다.

특히 여름방학에는 성인 교정보다 어린이 치아교정, 청소년 치아교정에 대한 비중이 월등히 높은데 신체발달이 빠르게 이루어지는 성장기에 치아교정치료를 받게 될 경우 치아와 잇몸의 성장이 함께 이루어져 비교적 빠르고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무엇보다 성장기 치아교정의 가장 큰 장점은 주걱턱, 안면비대칭 등 골격의 부조화를 미리 예방할 수 있어 심미적 효과가 크다는 점이다.

성장기 치아교정에도 최적의 시기가 존재하는데 가장 적합한 시기는 유치가 탈락하고 영구치가 어느 정도 자라난 시기로 여아의 경우 11세 전후, 남아의 경우 12세 정도가 평균적이다. 이 시기는 성인처럼 영구치가 형성되어 있는 상태이나 잇몸뼈의 골밀도가 높지 않아 성장과 관련된 치아정출이 발생해 흡수되는 골의 양이 적고 치아이동이 성인보다 약 2배 가까이 빠르기 때문에 치아교정을 하기 적합한 시기라고 알려져 있다.

이러한 장점으로 인해 성장기 자녀의 치아교정치료를 진행하고자 치과에 방문하는 학부모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치아교정의 경우 높은 난이도를 요구할 뿐만 아니라 다른 치과 치료와 달리 치료기간이 최소 1년 이상 소요되며 초기에는 상담과 검진, 교정장치 부착 등으로 내원이 잦기 때문에 학업으로 바쁜 학기 중보다는 시간적 여유가 있는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해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특히 성장기에 치아교정을 진행할 경우 개개인마다 치아 성장 상태, 골격 구조, 턱의 성장 정도 등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분야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교정 방법 선정 및 체계적인 치료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또한 치아교정치료는 긴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교정치과 선택에도 신중해야 하는데 가격이 저렴하다고 무턱대고 치과를 선정할 경우 추후 부작용, 사후관리 미흡 등으로 인해 낭패를 볼 수 있으므로 치료 비용보다는 치아교정에 필요한 장비를 갖추고 있는지, 꼼꼼한 사후관리를 진행하는지, 한 의료진이 첫 상담부터 치료, 사후관리까지 책임 진료를 하는지 등을 살펴보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성장기 치아교정의 경우 삐뚤어진 치아의 배열을 바로잡는 것 외 성장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특수한 상황까지 예측 가능해야 하기 때문에 3D모르페우스 장비와 같이 교정 후의 모습을 미리 진단할 수 있는 첨단 장비를 갖춘 곳에서 교정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의료진의 역량에 따라 교정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으므로 치아교정을 통해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고자 한다면 다양한 치료 케이스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의료진을 통해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칼럼니스트

사진 : 잠실 스탠다드치과 서지희 대표원장

서지희

잠실 스탠다드치과 대표원장 /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 칼럼니스트

[편집 권승민]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