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모바일 네트워크
장애인과 모바일 네트워크
  • 바람처럼
  • 승인 2019.06.1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선 네트워크의 특징은 '이동성'이다.

이동 중에도 실시 간으로 정보를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이는 장애인에게도 변화를 가져왔다.

모바일 네트워크는 이동 중 지팡이를 대 체하거나 길안내 도우미가 되고,

때로는 눈과 귀, 입을 대체 하기도 한다.

예컨대 '비 마이 아이즈'는 시각장애인이 앞 을 볼 수 있도록 돕는 앱이다.

시각장애인이 스마트폰으로 앞에 보이는 장면을 찍어서 영상통화로

자원봉사자에게 보여주면 자원봉사자가 앞에 무엇이 있는지 말로 설명해 준다.

2019년 5월 현재 210만 명이 넘는 자원봉사자가 모 바일 네트워크 너머에서

12만 명의 시각장애인의 눈이 될 준비가 돼 있다.

한국어로 이용하는 데도 문제없다.

비슷하 지만 사람 대신 AI가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아이폴리'라는 앱도 있다.

한편 서울시는 웨어러블 카메라와 스마트폰 앱 으로 시각장애인을 돕는

'엔젤아이즈' 서비스를 준비 중이 다.

한국정보화진흥원 '손말이음센터'는 청각 · 언어 장애 인이 비장애인과 전화로

소통할 수 있게 돕는다.

앱을 실행 해 서비스를 요청하면 중계사가 문자나 영상, 음성 등으로 전화

통화를 실시간 도와준다.

국번 없이 107로 전화해도 24시간 365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이처럼 정보 기술과 무선 네트워크는 흰 지팡이와 안내견, 보청기에

의존하던 장애인에게 이동성과 접근성을 가져 다주었다.

센서와 인공지능, 웨어러블 기술이 결합하며 장 애인과 비장애인의 문턱은

더욱 낮아지고 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