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다양한 계급으로 분류되는 순간
사람들이 다양한 계급으로 분류되는 순간
  • 박다빈
    박다빈
  • 승인 2019.06.1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런 사람하고 어울리지 마.”라는 말. 경제적 배경 차이가 꽤 많이 나는 집안끼리 엮이는 일일 드라마에서나 나올 법한 말 같은데. 언뜻 듣기에는 현실감이 전혀 없는 말 같은데. 살면서 이 말을 몇 차례 들었다. 들을 때마다, 나는 조용히 숨을 참고 눈을 고쳐 떴다. 당황스러워서.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잠시 막막해서.

어려서는 이 말 앞에서 매번 발끈했다. 발끈 정도가 아니었나. 별것도 아닌 기준으로 계급을 만들고 사람들을 분류하는 순간이 너무 언짢아 견딜 수가 없었다. 그 사람이 그 자리에 있었다면 절대로, 절대로 나오지 못했을 말들이 그 사람의 부재를 딛고 나오는 순간은 나에게 어떤 공포이기도 했다. 내가 없는 자리에서 오갈 내 이야기들이 가장 나쁜 쪽으로 상상되어서. 그 공포는 '인간관계 다 이런 건가.' 하는 회의감을 낳기도 했다. 물론 지금은 그런 공포와 회의감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그때는 그것들이 나에게 커다란 의미이자 실체였다.

그 자리에 존재하지 않는 사람을 다양한 수준으로 험담하는 행실이 나에게는 전혀 없었던 것이 아니다. 그랬다면 좋았겠지만. 누군가의 이미지를 깎아내려야 내 이미지가 좋아진다는 괴상한 논리를 버리기 전까지, 나도 누군가를 뒤에서 욕하거나 싫어했다. 그런 내가 구역질나게 역겨우면서도, 나는 '다들 그렇게 사니까.'라는 생각에 의지하였다. 자리에 없는 누군가를 폄하하는 대화에 끼지 않으면 무리에서 소외될 것 같다는 두려움에 한 번도 제대로 덤비지 않았다. 겁이 많아서가 아니었다. 비열해서였다. 남들에게 억지로 동조하면서 나를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억지로 그런 게 아니다. 그땐 좋은 것이 거의 없었다. 나는 진심으로 그들을 안 좋게 말했다. 안 좋아할 것들, 탓할 것들만 골라서 찾아다니는 사람처럼 굴면서.

그리고 나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내가 싫어하는 사람들과 만나지 않기를 원했다. 나도 “그런 사람하고 어울리지 마.”라는 말을 하는 사람이었다. 내가 듣기는 싫은데, 내가 내뱉을 때는 너무 논리적인 것 같은 말. 당시 이 말은 그런 말이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그 사람이 하는 일, 그 사람이 가진 것, 그 사람 취향, 그 사람이 타고난 가정환경 같은 건 그 사람의 일부이지 전부가 아닌데. 나도 누군가의 일부만으로 그 사람 전체를 함부로 판단하며, 그 사람에게 어떤 계급을 부여하였다. 나 또한 누군가로부터 일방적으로 어떤 계급을 부여 받았다. 악순환이었다.

내가 다른 많은 것들을 그만둘 때 그러했듯이, 이것도 질릴 만큼 질린 다음에 그만두었다. '아, 도저히……. 이건 진짜 아닌데. 진짜 아닌데.'라는 마음이 들고 나서야, 나는 문득 주변을 둘러보며 내 행실의 문제점을 똑바로 쳐다보았다. 꽉꽉 억눌러 온 양심이 폭발하며 죄책감이 되었다. 내가 나라서 눈감아 준 순간들이 두 눈을 시뻘겋게 뜨고 나를 따라다녔다.

뭔가가 옳지 않다고 생각할 때, 그 생각을 하는 것 자체는 쉽지만, 그 생각대로 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것은 내가 해야 하는 일이었다. 누누이 스스로에게 건넨 말처럼, 인간답게 살려면.

죄책감 자체를 스스로에 대한 징벌로 생각하고 실질적인 개선은 하지 않는 사람으로 계속 살아간다면, 나는 무엇이겠는가. 그런 생각이 문득 들었다. 쪽팔리는 건 알면서, 쪽팔리는 사람으로 계속 살아가는 마음은 무엇인가. 변화가 더 두려운 일인가, 구질구질한 걸 알면서 마음을 닦지 않고 그대로 살아가는 것이 더 두려운 일인가. 그런 생각들이 한꺼번에 밀려왔다. 내 의도와 상관없는 범람이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