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해상에서 새는 안보, 육지에서도 샌다”
바른미래당 “해상에서 새는 안보, 육지에서도 샌다”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6.1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은 삼척항에 정박된 북한어선 사건에 대해 “해상에서 새는 안보, 육지에서도 샌다”고 정부의 안보에 대해 혹평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삼척항에 정박된 북한어선 사건에 대해 “해상에서 새는 안보, 육지에서도 샌다”고 정부의 안보에 대해 비판했다.

[모동신 기자] 바른미래당은 삼척항에 정박된 북한어선 사건에 대해 “해상에서 새는 안보, 육지에서도 샌다”고 정부의 안보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해상’이 아닌 ‘삼척항’에 정박된 상태”라며 “엔진 ‘고장에 따른 표류’가 아닌 ‘정상 작동’되고 있었던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인가? 은폐한 것인가?”라며 “국가 안보가 엉망진창이다.”라고 성토했다. 

또한 우리나라 영토에서 “북에서 왔으니 휴대폰을 빌려달라”고 할 때까지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니 “군대는 허수아비인가? ”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벌써부터 민간교류의 물꼬가 트이기라도 한 모양이다.”이라고 비꼬았다.

김 대변인은 “해상에서 새는 안보, 육지에서도 샌다.”며 “상황이 이런데, 군 장비가 문제라는 군 당국은 제 정신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변명할 것을 변명해라. 구멍 뚫린 안보 앞에 국민 불안감이 커졌다. 국민의 생명 앞에 틈새가 있을 수 없다.”며 “군ㆍ경의 관련자는 사퇴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덧 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