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려는 자유한국당, 조건 없이 즉각 국회 정상화에 나서라”
민주당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려는 자유한국당, 조건 없이 즉각 국회 정상화에 나서라”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6.19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국회정상화를 위한 등원은 거부하고, 검찰총장과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참석은 고려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려는 자유한국당은 조건 없이 즉각 국회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국회정상화를 위한 등원은 거부하고, 검찰총장과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참석은 고려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려는 자유한국당은 조건 없이 즉각 국회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모동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국회정상화를 위한 등원은 거부하고, 검찰총장과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참석은 고려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려는 자유한국당은 조건 없이 즉각 국회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감탄고토(甘呑苦吐).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는 뜻으로 사리에 옳고 그름을 돌보지 않고, 자기 비위에 맞으면 취하고 싫으면 버린다는 뜻을 인용하며 ”자유한국당에서 국회정상화를 위한 등원은 거부하고, 검찰총장과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참석은 고려하겠다고 밝혔다.“며 ”또 나경원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와 국회 정상화는 별개의 문제라고 주장했다.“며 익타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는 대여 공세를 높일 수 있는 ‘인사청문회’와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하려는 ‘정쟁토론회’만 우선하고, 민생예산과 법률을 다루는 상임위원회와 본회의 활동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면서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려는 한국당의 선별적 행동에 대해 국민들이 얼마나 공감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일하는 것은 신성한 의무다. 국회법상에도 국회의원은 ‘국회 본회의와 위원회 출석의무’가 있다. 6월 임시국회 개회 또한 국회법에 명기되어 있다.”면서 “한국당이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의사일정 합의’를 무기로 국회를 파행시키는 것은 권한만 쥐고 책임은 지지 않으려는 무책임한 행동이다.”고 비판했다.

또한 “어떤 것도 국회정상화의 전제 조건이 될 수 없다. 국회는 모든 사안에 대해 토론할 수 있는 곳이고 국민들을 위해 일해야만 하는 곳이기 때문이다.”며 “청문회나 토론회가 예산안 처리의 전제조건이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6월도 벌써 3분의 2가 지나갔다. 국회 정상화의 간절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국회의 문은 여전히 닫혀 있다.”면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내일이면 6월 국회의 개문발차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이 바라는 ‘완전체 국회’를 만들기 위함이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한국당이 나랏일을 근심하고 염려하는 우국충정의 마음으로 6월 국회정상화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 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