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한국탄소융합기술원, 수소경제 선도할 'KC Tech Day' 개최
전주시-한국탄소융합기술원, 수소경제 선도할 'KC Tech Day' 개최
  • 전준영 기자
  • 승인 2019.06.18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는 이번 기술세미나에서 국내 탄소기업들과 수소·탄소 관련 최신 기술 및 산업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만큼 향후 대한민국 탄소·수소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사진=서울 드래곤시티 그랜드볼룸 한라홀)
전주시는 이번 기술세미나에서 국내 탄소기업들과 수소·탄소 관련 최신 기술 및 산업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만큼 향후 대한민국 탄소·수소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사진=서울 드래곤시티 그랜드볼룸 한라홀)

전북 전주시가 다가올 수소경제 시대를 선도할 탄소응용기술과 수소산업의 활성화 방안을 대비해 탄소융·복합산업 컨퍼런스를 열었다.

18일 전주시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서울 드래곤시티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탄소와 수소의 융합촉진을 위한 KC Tech Day'를 개최했다.

KC Tech Day는 시와 기술원이 지난해부터 진행중인 기술 컨퍼런스로, 기술원이 보유한 탄소소재 응용기술을 관련기업과 공유함으로써 기술실용화를 촉진하고자 마련됐다.

현재 수소전기차에서 전기를 발생시키는 연료전지의 부품소재로 탄소소재가 활용되고 있으며, 수소를 저장하기 위한 고압 압력용기를 제작할 때도 탄소섬유가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등 수소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탄소소재가 활발히 적용되고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조병룡 현대자동차 상무의 '수소상용차의 기술현황 및 발전전망' 기조강연을 비롯해 △연료전지용 탄소담지체의 특성 및 요구사항 △고압 압력용기용 탄소섬유 △연료전지용 탄소부품 및 고압 수소저장용기 개발 등 총 7건의 기술개발 성과가 발표됐다.

또 기술원이 보유중인 특허기술의 실용화 및 사업화를 위해 4건의 보유 기술과 이미 기술이전이 완료돼 설립된 '솔라시도코리아(대표 윤창복)'와 '디엔씨테크'의 연구기술도 소개됐다.

(사진=서울 드래곤시티 그랜드볼룸 한라홀)

이외에도 참여기업들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특허출원 △수출지원 △마케팅 등에 대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연구소 기업의 확대를 촉진하기 위한 상담부스도 운영됐다.

방윤혁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수소에너지 관련 산업에서도 탄소소재는 핵심부품소재로 사용되고 있다"며 "전북도와 전주시가 수소경제 시대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