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사태 초기 대응 미흡..박남춘 인천시장 사과
'붉은 수돗물' 사태 초기 대응 미흡..박남춘 인천시장 사과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6.17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19일째 이어지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지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고 사과했다.

박 시장은 이와 함께 정수장·배수장 정화 작업 등 총체적인 관로 복구작업에 나서 오는 6월 하순에는 수질을 기존 수준으로 회복시키겠다고 다짐했다.

박 시장은 오늘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이 확실하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어 "지속적인 말관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수돗물 방류 조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