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개문발차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여야4당 의원 98명 제출"
국회, 개문발차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여야4당 의원 98명 제출"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6.17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소속 국회의원 98명이 17일 국회 의사과에 6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국회법상 소집요구서 제출 이후 국회 개회까지 3일이 걸리는 만큼 6월 임시국회는 오는 20일 개회된다. 

만약 20일 국회가 열리게 되면 지난 4월 5일 본회의를 끝으로 문을 닫았던 국회가 76일 만에 다시 열리는 셈이다. 

하지만 국회가 열리더라도 현재로선 한국당이 의사일정 협상에 응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개점 휴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유성엽 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소집 요구서 제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한 과정을 통해 소집 요구서를 제출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에는 야3당 의원들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참여하면서 총 98명이 동참헀다. 

소집요구 서명을 주도한 바른미래당 재적 의원 25명만으로는 임시국회 소집 요건인 재적의원 4분의 1인 75명을 충족할 수 없어 한국당을 뺀 여야 의원들의 참여로 충족 요건을 채웠다. 

앞서 민주당은 오늘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당 차원 대신 개별 의원들이 바른미래당 소집요구에 동참하는 방식으로 6월 국회를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는 국회가 열리더라도 추경안 처리 등은 한국당 협조없이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한국당과의 '협상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당장 추경 시정연설을 위한 본회의를 잡기 위해선 한국당의 협조가 필요하고, 본격적인 추경 심사를 담당할 예산결산위원회 위원장 역시 한국당 의원이어서 한국당이 동의없이는 추경 처리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한국당은 오늘 오전 의총을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와 사과, 경제청문회 개회 등의 기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이상 6월 국회 등원은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을 만나 "선거법과 공수처 법안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원천무효로 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하고, 경제청문회 역시 관철해야 한다는 것이 결론"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