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휘호 여사 장례예배...신촌 창촌교회서 거행"
故 이휘호 여사 장례예배...신촌 창촌교회서 거행"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6.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조사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유언 실천해야 해"

[정성남 기자]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가 고인이 생전에 52년간 다니며 장로를 맡기도 했던 서울 신촌 창천교회에서 거행됐다.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는 추도사를 통해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나란히 동행자로 동지의 길을 걸어온 이희호 여사의 삶을 회고했다. 

장상 총리 서리는 이희호 여사가 여성의 인권을 위해 끊임없이 투쟁했고, 지성과 사랑, 역사의식과 비전을 지닌 여성운동가, 사회운동가로서 활동했다고 말했다. 

또, "이희호가 없었으면 김대중도 존재할 수 없었다"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언급을 소개하면서, 민주화 투쟁하는 남편과 가족들을 돌보며, 고통을 이겨냈다고 고인을 돌아봤다.

고인의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총리도 조사를 통해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하신 이 여사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야 한다"면서, "남은 우리는 유언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낙균 전 문화부장관도 조사에서 이희호 여사가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투사였다고, 돌아봤다. 

신 전 장관은 이희호 여사의 용기와 신념이 김대중 대통령을 만들었다면서, 민주국가, 인권국가, 복지국가, 문화강국으로의 한국 현대사의 초석을 만드신 김대중 대통령 뒤에는 이희호 여사님가 있었다고 말했다.

장례예배는 헌화로 마무리됐고, 운구 행렬은 동교동 사저와 김대중도서관을 둘러본 뒤, 국립서울현충원으로 이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