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셀 테크놀로지, BioCell Collagen? 피부 노화에 대한 임상 연구 결과를 미국영양학회 포스터 세션에서 발표
바이오셀 테크놀로지, BioCell Collagen? 피부 노화에 대한 임상 연구 결과를 미국영양학회 포스터 세션에서 발표
  • 이미소
    이미소
  • 승인 2019.06.1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브랜드 건강보조성분 공급업체 바이오셀 테크놀로지(BioCell Technology, LLC)가 ‘바이오셀 콜라겐(BioCell Collagen?)을 건강한 성인 여성에게 사용했을 때 피부 노화에 미치는 영향: 임의 배정, 이중맹검법, 위약 효과 통제 임상시험’ 연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이 결과는 2019년 6월 9일 미국영양학회(American Society for Nutrition)의 포스터 세션 영양학 2019(Nutrition 2019)에서 공개됐으며 웹사이트(http://bit.ly/2WzhODi)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포스터는 ASN이 발행하는 영양학 2019 자료집에 수록될 예정이다. 이 연구 논문은 온라인으로도 발행되며 인쇄본은 상호 검토가 이뤄지는 학술지 건강 및 의학 대체 치료(Alternative Therapies in Health and Medicine)에 게재된다.

이 연구의 목적은 식이보조제 바이오셀 콜라겐?이 미치는 영향과 피부 노화의 변화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지 판별하는 것이었다. 이 연구는 여성 128명을 대상으로 12주 동안 이중맹검법을 적용한 위약 효과 통제 시험을 실시했다. 실험 참가자들은 중재군과 위약군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됐다. 중재군은 매일 2회씩 500mg의 바이오셀 콜라겐?을 경구 투약했다. 바이오셀 콜라겐?은 신형 가수분해식 닭 흉부연골 추출 식이 성분으로 구성된 자연 발생 콜라겐 2형 펩티드(≥300mg), 황산 콘드로이틴(≥100mg), 히알루론산(≥50mg) 혼합물이다.

시험을 끝까지 마친 참가자 113명에 대해 바이오셀 콜라겐 보조제와 위약 간의 비교는 다음과 같은 결과를 보였다.

수하일 이샤크(Suhail Ishaq) 바이오셀 테크놀로지 사장은 “우리 대표 식이 성분 제품인 바이오셀 콜라겐?의 효능을 입증하는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대인 임상시험은 식이보조제의 효능을 입증하는 황금률이며 우리 라이선스 제휴사가 이를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앞서 유사한 결과를 보여준 선행 연구(Schwartz SR, Park J. 신형 가수분해식 닭 흉부 연골 추출물 바이오셀 콜라겐?의 미소 혈액 순환 향상 및 얼굴 노화 징후 감소. Clin Interven Aging. 2012; 7: 267-273.)의 유효성을 입증했다.

AIBMR 라이프사이언시즈(AIBMR Life Sciences)의 선임연구이사로 이 연구의 저자인 알렉산더 샤우스(Alexander Schauss) 박사 겸 FACN 겸 CFS는 “임의 배정, 이중맹검, 위약 통제를 가한 일련의 연구들이 건강한 여성들의 ‘내부로부터의 아름다움’을 뒷받침한 놀라운 사례다. 더 인상적인 것은 이 결과가 치료 목적 분석을 실시해 일부 시험 대상자가 시험에서 제외됐음에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를 유지했다는 사실이다. 이 같은 분석은 주요 의학 학술지에 게재되는 임의 배정 위약 통제 맹검 임상 시험 가운데 15~20%에서만 나타난다”고 말했다.

스티븐 슈워츠(Stephen Schwartz) 인터내셔널 리서치 서비시즈(International Research Services, Inc.)의 사장 겸 CEO는 “보조제 업계가 실시하는 연구가 이번 연구처럼 훌륭한 과학의 정점에서 적절한 수의 대상자를 갖추고 이중맹검법을 실시했다는 것은 중요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