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자본감시센터 "박상기 장관, 편파적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재구성" 촉구
투기자본감시센터 "박상기 장관, 편파적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재구성" 촉구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6.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투기자본감시센터(이하:감시센타 / 공동대표 오세택 이성호 이두헌 전범철 윤영대)는 13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향해 "편파적인 검찰총장 후보자 추천위원회를 재구성"하라고 촉구했다.

감시센타는 이날 성명서에서 "법무부 장관이 추천위원회를 만들어 위원회가 추천한 후보자 중에서 1인을 대통령에게 제청하기 때문에 결국 법무부 장관이 심중에 있는 후보를 제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상기 법무부장관의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구성 [자료사진=투기자본감시센터]

성명서에 따르면 그런데 추천위원장 정상명은 노무현 대통령과 사시 동기로 경북고 서울대출신으로 김앤장 핵심 변호사로서 삼성이사인 송광수 검찰총장 휘하 대검차장을 하다 검찰총장이 되었다가 퇴임 직후 변호사로 개업하여 전직 총장의 위력으로 삼성특검사건 이건희측 변호인이 되어 삼성특검의 압수수색 등 수사활동에 압박을 가한 친 삼성인사로 드러나 검찰총장 추천위원으로 부당하다. 

감시센터는 그러면서 "대한변협 이찬희 회장은 대한변협 선거에서 우산을 돌리고, 공익시간 2시간을 면제해 주고 당선된 것이므로 참석 변호사에게 70억8,490만원 (30만원/시간)상당의 금품을 제공하는 부정선거로 당선된 사람이다"라고 주장했다. 

대한변협 회장선거 추정 비용[자료사진=투기자본감시센터]

이어 감시센타 "그런데 추천위원장 정상명은 노무현 대통령과 사시 동기로 경북고 서울대출신으로 김앤장 핵심 변호사로서 삼성이사인 송광수 검찰총장 휘하 대검차장을 하다 검찰총장이 되었다가 퇴임 직후 변호사로 개업하여 전직 총장의 위력으로 삼성특검사건 이건희측 변호인이 되어 삼성특검의 압수수색 등 수사활동에 압박을 가한 친 삼성인사로 드러나 검찰총장 추천위원으로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한변협 이찬희 회장은 대한변협 선거에서 우산을 돌리고, 공익시간 2시간을 면제해 주고 당선된 것이므로 참석 변호사에게 70억8,49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하는 부정선거로 당선된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