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이코노미 칼럼] 한의원 처방 통한 여드름 피부 개선, 근본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
[메디칼이코노미 칼럼] 한의원 처방 통한 여드름 피부 개선, 근본원인을 찾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
  • 하늘체 한의원 김유라 원장
  • 승인 2019.06.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경제지를 읽는 독자들의 경제상식은 물론 경제문제와 연관된 의료, 바이오와 관련된 정보제공과 노하우 제공을 위하여 메디칼이코노미 칼럼을 기획했습니다. 국내외 저명한 의료 전문가와 바이오 전문가가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스트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 기획을 통해 의료상식과 바이오 관련 정보, 병에 대한 예방법 등을 습득하시는데 보탬이 되고자 합니다.

분당에 거주하는 이 모씨(29세)는 내년 초 결혼을 앞두고 방문한 드레스샵에서 고민이 커졌다. 맘에 드는 드레스를 발견했지만 본인이 가진 등여드름흉터자국이 드러나는 드레스 뒷부분디자인 때문이다. 그동안 여드름피부과 방문등을 통해 치료를 진행했지만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했던 이씨는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본인이 거주하는 분당여드름한의원을 찾아 한의학적 여드름치료를 받아보기로 했다.

위 사례처럼 청소년 시기 흔하게 발생하는 피부질환 중 하나인 여드름은 그 나이대 자연스러운 통과 의례쯤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시기에 제대로 된 치료가 병행되지 않으면 성인이 되어서도 재발할 가능성이 많고 피부에 남아있는 여드름 자국으로 인해 자신감이 결여되기도 한다.

과다한 피지분비로 인하 좁쌀여드름, 피부 내 여드름균으로 인한 염증성 여드름 등 그 형태가 다양하게 나타나는 여드름 질환은 얼굴을 비롯한 가슴과 등, 목 등 여러 신체부위에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이런 여드름을 손으로 만지거나 직접 짜내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각종 세균 감염으로 인해 여드름이 더 악화되거나 발생 부위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이처럼 압출을 통해 짜낸 여드름 자국은 쉽게 없어지지 않고, 또 다른 여드름을 발생하게도 한다.

이에 한의학은 일지적인 압출 식 여드름 해결책이 아닌 신체 불균형의 개선과 면역력의 회복을 기반으로한 근본적인 원인 치료에 중점을 둔 처방을 진행한다.

여드름 전문 진료한의원의 경우 여드름과 흉터, 자국을 치료하기 위한 방법으로 환자 개개인의 체질과 건강상태를 우선적으로 진단한다. 이를 통해 현재 환자의 여드름 발생 원인이 되는 신체 내부 부위를 파악하고 이에 따른 약침, 한약 처방을 시행한다.

한의원의 여드름 치료 한약 처방은 생활패턴의 불균형과 스트레스등으로 인해 깨진 생체 리듬을 다시 회복하고 약침의 경우 여드름 자국 및 흉터가 자리한 피부조직의 손상을 최소화 시키며 재생될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을 둔다.

한의학적 치료와 함께 병행해야 될 일상 속 주의사항을 꼭 지키는 것이 환자가 원하는 결과를 얻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여드름, 흉터자국 개선 외에도 아토피, 건선, 지루성피부염, 사마귀 등 피부질환으로 인해 한의원을 찾는 환자들은 공통적으로 한의학적 치료와 함께 일상생활에서도 외출 후 꼼꼼한 세안과 음주와 흡연을 삼가고 최대한 피부가 건조하거나 수분량이 넘치지 않도록 적절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원의 여드름 치료는 환자 개개인의 피부상태와 신체 건강, 체질 등 다양한 항목의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을 경우 피부 상태가 악화되거나 잘못된 약 처방으로 인해 체질의 변화도 야기할 수 있다. 이에 임상경험이 풍부한 전문 의료진을 통해 면밀한 상담을 진행 한뒤 꾸준하게 체계적인 케어가 가능한 한의원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칼럼니스트

사진=하늘체 한의원 분당점 김유라원장

김유라

분당 하늘체 한의원 원장 /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 칼럼니스트

 

편집 이재철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