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 Aesthetics ‘유로실리콘’ 장기적인 안전성과 효능 입증하는 데이터 논문 발간
GC Aesthetics ‘유로실리콘’ 장기적인 안전성과 효능 입증하는 데이터 논문 발간
  • 차은주
    차은주
  • 승인 2019.06.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27일, 30년 역사의 가슴보형물 유로실리콘의 10년간에 걸친 안전성 논문이 "Ten-Year Safety Data for Eurosilicone's Round and Anatomical Silicone Gel Breast Implants,"라는 주제로 Aesthetic Surgery Journal Open Forum에 발표되었다.

유로실리콘의 크리스탈라인 파라젤이 채워진 가슴보형물(Cristalline Paragel gel-filled mammary implants)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유방확대술과 유방재건술을 받은 유럽 내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가장 대규모이자 10년간 관찰조사로 진행된 장기간의 연구였다.

995유닛의 유로실리콘 보형물이 최초 가슴성형수술 받는 환자 426명, 가슴 재수술 받는 환자 103명, 총 526명의 환자들에게 사용되었으며, 프랑스 내의 총 17개 센터를 통해 진행되었다.

이 연구는 유로실리콘의 라운드 타입과 물방울 타입 유방 보형물을 사용한 환자들을 10 년 간 관찰 조사하여, 유로실리콘의 장기간의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한 자료이다. 연구를 주재한 프랑스 낭트 대학 병원의 Franck Duteille 교수는 10 년 결과를 통해 "장기간의 연구 결과로는 업계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낮은 구형구축률과 파열률을 보였으며, 혈종, 장액종 및 감염과 같은 국소 합병증을 경험한 환자 수 역시 낮은 수치를 보였다.

유로실리콘은 '파라젤 가드쉘'이라고 불리우는 9겹의 레이어로 싸여져 있어, 수술 후, 겔이 조금씩 보형물 밖으로 새어 나올 수 있는 미세누수에 대한 철저한 예방을 고려해 고안되었다.

유로실리콘을 만드는 GC Aesthetics(GCA)는 프랑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세계적인 유방성형 보형물 제조기업이다. 30년 역사의 프리미엄 브랜드 유로실리콘 과 40년 역사의 Nagor 브랜드로 유서가 깊은 기업이다. 70 개국 3백만명 이상의 여성들이 GCA 제품을 신뢰하고 있으며, 이는 강력한 안전성과 임상 효과를 입증하는 10 년 간 임상 자료를 통해 입증되었다. 국내 독점판매권을 갖고 있는 종근당의 담당사업부장은 “GCA사와 협력하여, 의사와 환자들에게 가장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