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끼다가 후회만 하는 것들
아끼다가 후회만 하는 것들
  • 송이든
  • 승인 2019.06.12 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까지 오면서 사연은 넘치고 범람한다.
동물과는 달리 사회라는 곳에서 무리를 지어 살아온 인간으로서 변화를 받아들이고 적응해내느라 내가 사들인 물건이 넘쳐난다.
대량생산이 가능해지고 물건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도 꼭 필요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기만족이나 유행에 따라 구입하게 되는 것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남들 가지고 있는 거 나만 가지고 있지 않으면 뒤쳐지는 것 같고, 남이 먹는 거 나만 안 먹으면 왠지 초라한 것 같다.
과시욕에 물욕에 점점 익숙해져 둔해지고 있다. 그것들을 분리수거하여 버릴 때마다 갖게 되는 생각들이다.
점점 아깝다는 생각도 예전처럼 크지 않다.
더 좋은 거 나올텐데, 나중에 또 사면 되지 하고 자리잡는 의식들이 내 몸에 안주해 버렸다.
딱히 아쉽거나 긴 후회로 가지를 뻗는다거나 뿌리 박고자 내면에 깊이 파고들지도 않는다.
유행은 금방 폈다가 금새 져버리는 목련처럼 짧게 머물다 간다.
고물모아 엿 사먹고, 다른 물건으로 바꾸어 오는 것 따위는 전설로 가라앉았다.
요즘 대중들은 생각이든 시간이든 짧고 빠른 것에만 열광한다.
이야기가 길어지면 인기없다. 그저 짧으면서 임펙트 있는 한 방을 원한다.
음식을 주문하고도 2~3분만에 나오는 초스피드요리에 열광한다.
뭐가 그리 바쁜 것인지.. 자신들은 그러면서 건강에 노이로제가 들만큼 집착한다.
물질적 소비의 욕구는 자기 만족감으로만 끝나지 않는다. 자신의 삶의 질을 외부에 내놓듯이 걸어놓는다.
SNS에 온통 자랑질이다.
나 오늘 이거 먹었네, 나 오늘 이거 샀네, 나 오늘 여기 갔네..
그러면 댓글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달린다.
싼 맛에 조립식 컴퓨터를 두 대나 샀는데 하나는 써 보지도 못하고 무용지물이 되고, 딸 시집갈 때 준다고 사 놓은 접시는 그저 구닥다리 사기가 되고, 몸 좀 챙겨 보겠다고 한의원에 가 좋은 약재 다 때려놓고 다려 왔는데 반도 못가 냉장고 안에서 고이 썩고 있다.
어디 그 뿐이랴, 핫한 물건이라 사온 블루투스는 휴대폰의 좋은 기능에 밀려 꽃 한 번 못 피우고 있다.
눈만 뜨면 기능추가된 물건들이 넘쳐나는지, 스타들을 향한 대중의 관심은 목련보다 더 빨라지고, 스타들은 단식으로 자신의 몸을 말랑깽이로 말려 대중에게 호소하고, 개인기니 뭐니 하면서 광대짓을 해대기 바쁘다.
무슨 유행이 이리 짧고, 무슨 운명이 이리 다들 짧은지, 이 중에서 사람의 목숨이 가장 길게 느껴진다고 하면 너무 가장된 표현일까.
예전에 사람들에게 물으면 장수하는 것이라 말했는데 요즘은 적지않게 오래 사는 게 두렵다고 말한다.
짧고 멋지게 살다 지고 싶다고 말한다.
나도 그 중 한 사람이다.
이 한 몸둥아리 아끼지 말고 열심히 굴리다 가는 게 죽을 때 아깝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여기저기 여행도 다니고, 맛집도 다니고, 걷고,웃고, 즐기면서 사는 일에 전념해 봄이 어떨까.
그래서 행복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말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겠는가.

그래야 생이 아깝지 않을 것이 아닌가

어디까지나 나의 생각이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