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최종 잠정합의안 도출
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최종 잠정합의안 도출
  • 이정민
  • 승인 2019.06.13 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 News1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2일 저녁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재협상을 통해 잠정합의안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달 16일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같은달 21일 노조 찬반투표에서 부결된 이후 두 번째 잠정합의다.

르노삼성 등에 따르면 노조는 오는 14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이번 합의안을 찬반투표에 부친다. 조합원 과반이 합의안에 찬성하면 임단협은 최종 타결된다.

뉴스1에 따르면 이번 노사 간 최종 잠정 합의는 지난 1차 잠정 합의 사항을 기초로 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노사는 노사 분규가 지역 경제 및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공통된 인식 아래 안정적인 신차 출시 및 판매를 위해 파업 없는 평화 기간을 갖자는 내용의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도 추가로 채택했다.

지난 5일 노조 집행부의 전면 파업 선언에 이어 사측이 이날부로 '부분 직장 폐쇄'에 돌입하면서 강 대 강 대치 국면이 지속됐으나, 이날 오후 노조가 돌연 파업 철회를 결정하면서 노사는 임단협 재교섭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