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이코노미 칼럼] 여드름의 계절 여름, 애플토닝으로 대비 가능해
[메디칼이코노미 칼럼] 여드름의 계절 여름, 애플토닝으로 대비 가능해
  • 뷰라인의원 유자영 원장
    뷰라인의원 유자영 원장
  • 승인 2019.06.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경제지를 읽는 독자들의 경제상식은 물론 경제문제와 연관된 의료, 바이오와 관련된 정보제공과 노하우 제공을 위하여 메디칼이코노미 칼럼을 기획했습니다. 국내외 저명한 의료 전문가와 바이오 전문가가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스트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 기획을 통해 의료상식과 바이오 관련 정보, 병에 대한 예방법 등을 습득하시는데 보탬이 되고자 합니다.

기온은 점점 올라가서 푹푹 찌는 날씨 속에 습도까지 올라가서 찝찝한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고온다습한 날씨에는 피부를 지키기 위해 유분 분비가 활발해진다. 더불어 더운 날씨에 땀이 많은 사람들은 항상 축축하게 젖어 있는 피부환경으로 여드름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진다.

실외에서 활동을 하다가 실내로 들어오면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반겨주고, 자연스레 에어컨 바람이 잘 오는 곳을 찾아 자리를 잡게 된다.

이처럼 여름에는 피부 겉으로 배출된 땀과 함께 피부 고유의 수분은 함께 증발되며, 건조해진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피부는 더욱더 유분 분비량을 늘리게 되고, 이로 인해 피지분비가 왕성해진다.

결과는 어떨까? 아침에는 없던 트러블을 저녁에 세안할 때 발견하게 된다. 이럴 때 보통은 세안과 보습에 더 꼼꼼하게 신경쓰게 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근본적인 해결방법인 ‘피부속 해결책’은 알지 못한 채 관리만을 하게 된다.

그렇다면 여름철 여드름관리의 올바른 해결방법은 무엇일까?

바로 ‘유수분의 균형’을 바로 잡아주는 것이다.

물과 지방의 흡수도가 높고 피지선을 상대적으로 타겟하는 1450nm 레이저는 피부 속 피지에 흡수되어 피지샘을 줄여줌으로써 과다한 피지분비를 근본적으로 줄여주고, 유수분의 균형을 올바르게 잡아줄 수 있다.

여름철에 심해지는 여드름치료는 1450nm 레이저 A+LASER(애플레이저)를 이용한 ‘애플토닝’으로 가능하다. 애플토닝은 통증이나 기타 부작용 없이 시술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통증으로 인해 여드름치료를 고민했던 환자들이 걱정을 덜 수 있고, 일상생활에 거의 지장이 없다. 또한 애플레이저가 사용하는 1450nm 파장은 잔주름 개선, 콜라겐 리모델링 효과와 함께 ‘화장이 잘 먹는 피부’로 만들어 주기 때문에 1석 2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피부에 발생하는 트러블이나 여드름 대부분의 원인은 잘못된 피지분비로 인한 현상이다. 올바른 해결책을 병원에 내원하여 상담받고, 적절한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칼럼니스트

대전 피부과 뷰라인의원 유자영 원장

유자영

대전 피부과 뷰라인의원 유자영 원장 / 파이낸스투데이 메디칼이코노미 칼럼니스트

[편집 임철우]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