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석포제련소의 두 얼굴, '언제 만들어졌나보니'
영석포제련소의 두 얼굴, '언제 만들어졌나보니'
  • 정기석
  • 승인 2019.06.12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방송화면 캡처
ⓒ. MBC 방송화면 캡처

영풍석포제련소는 1970년 제1공장이 준공된 이후 50여년이 흐른 곳이다. 2013년 이후 5년간 위반한 환경법 건수는 46건에 달한다.

영풍석포제련소가 본격적으로 논란이 된 것은 제3공장 불법건축이 적발되면서다. 이는 석포제련소의 대표적인 불법 만행 중 하나다.

환경부 산하 환경보건기술연구원의 토양정밀조사, 한국환경공단의 석포제련소 주변지역 환경 영향조사 등을 통해서도 논란을 한눈에 볼 수 있다. 2018년에는 봉호군과 대국지방환경청 한국환경공단 등의 합동점검을 통해 7가지 물환경보전법 및 폐기물관리법 위반 사실이 적발됐다. 이 일로 결국 석포제련소는 20일 조업정지를 명령받았다.

또한 영풍석포제련소는 지난해 12월 이미 낙동강 상류의 최대 오렴원으로 지목됐다. 또한 지하수를 무단으로 사용하고 폐수도 정화하지 않고 다시 쓴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빚었다. 

한편, 영풍석포제련소는 아연괴와 황산 등을 생산하기 위해 1970년 경상북도와 강원도가 인접한 해발 650m의 봉화군 석포면에 설립된 바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