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청년들, U-20 월드컵, 36년만에 4강신화 재현
대한민국 청년들, U-20 월드컵, 36년만에 4강신화 재현
  •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06.09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용 감독의 전술 매 경기 빛나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 신화를 썼다. 무려 36년 만의, 통산 두번째 준결승행이다. 

한국은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3-3으로 비겼고, 승부차기 접전 끝에 3-2로 이겼다.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하던 대한민국은 1-2로 뒤지던 후반부터 드라마를 썼다. 이강인(발렌시아)의 코너킥을 이지솔(대전)이 머리로 밀어넣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연장 전반엔 이강인의 침투패스를 조영욱(서울)이 골로 연결해 리드를 잡았다. 


연장 후반 막판 세네갈의 아마두 시스에게 골을 내줘 승부차기까지 갔다. 김정민(리퍼링), 조영욱이 실축했지만 반전이 기다렸다. 3-2로 앞선 상황에서 세네갈의 은디아예가 실축하면서 승부를 매듭지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 대회 이후 36년 만이자 통산 두번째 4강 신화를 썼다.

1977년 제정된 이 대회에서 처음으로 본선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은 1983년 멕시코 대회 때다. 당시 한국은 박종환 감독이 혹독하게 팀의 조직력을 다졌고 신연호, 김판근, 김종부 등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재능들이 총출동했다. 개최국 멕시코와 호주, 우루과이 등 강호들을 모두 잡아내며 4강 신화를 썼다. 


4강서 브라질에 패했고, 순위 결정전에서 폴란드에 졌지만, 이 대회는 한국의 FIFA 주최 대회 사상 첫 4강 진입이자 해외 각 언론 등에서 '붉은 악마'라는 별명을 얻게 된 계기가 됐다.

이후 한국의 4강 도전이 이어졌으나 한동안 제대로 된 성적을 내지 못했다.1991년 포르투갈 대회에선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 4강에 도전했지만 8강서 브라질에 1-5로 패했다. 1997년 말레이시아 대회에선 브라질에 3-10, 프랑스에 2-4로 패했다. 

2003년 아랍에미리트(UAE)서 열린 대회서 오랜만에 조별리그를 돌파했지만, 16강서 일본에 연장 골든골을 얻어맞고 탈락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2009년 이집트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는 본선 진출에 실패한 2015년 뉴질랜드 대회를 제외하고 5회 연속 조별리그를 통과했다.특히 홍명보 현 대한축구협회(KFA) 전무 이사가 이끌었던 2009년 이집트 대회와 고 이광종 감독이 이끈 2013년 터키 대회에선 각각 8강에 진출하는 성과를 남겼다.

조영욱 골이번 4강을 이끈 선수단은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추며 함께 성장해왔다. 정 감독과 선수들은 18세 이하 대표팀 시절부터 함께 해왔다. 선수들의 장단점, 팀의 컬러 등을 확실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다. 토너먼트를 돌파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조직력이나 승부처에서의 집중력은 합격점 이상을 줄 만하다는 평가다.

정우영(바이에른 뮌헨)이 팀 사정으로 불참했지만 월반한 이강인이 중원에서 한 수 위의 기술을 보여주고 있다. 오세훈(아산)은 차세대 대형 스트라이커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조커로 주로 투입된 엄원상(광주)이나 센터백 이재익(강원), '반대발잡이 사이드백' 최준(연세대) 등 다양한 포지션에서 미래의 한국 축구를 이끌 재목들을 발견한 대회가 됐다. 

한국은 이번 대회 F조에서 아르헨티나, 포르투갈, 남아프리카공화국과 경쟁했다. 포르투갈과 첫 경기에서 0-1로 졌지만 이후 경기력을 끌어올리며 남아공(1-0 승)과 아르헨티나(2-1 승)를 연속 격파했다. 2승1패를 기록, 조 2위로 16강에 오른 대표팀은 일본을 1-0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그리고 이날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까지 꺾으면서 기적을 썼다.

4강에 진출한 한국은 에콰도르와 12일 오전 3시 30분에 루블린에서 결승행을 다툰다. 한국은 지난 18일 폴란드 그니에비노에서 에콰도르와 평가전을 치러 이강인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에콰도르를 꺾으면 이탈리아-우크라이나의 승자와 우승을 놓고 맞붙는다.

2019 FIFA U-20 월드컵 8강전(6월 9일)

대한민국 3(3 PSO 2)3 세네갈

득점 : 카벵 디아뉴(전37) 이브라히마 니안(후31 PK) 아마두 시스(연후 15 1, 이상 세네갈) 이강인(후17 PK) 이지솔(후45 8) 조영욱(연전6, 이상 대한민국)

출전선수 : 이광연(GK) 이재익(후36 엄원상) 김현우 이지솔 최준 정호진 박태준(후35 김정민) 황태현 전세진(후8 조영욱) 이강인(연전 15 3 김주성) 오세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