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우체국페이' 나온다…NHN·코인플러그 공동개발
블록체인 기반 '우체국페이' 나온다…NHN·코인플러그 공동개발
  • 박재균 기자
  • 승인 2019.06.08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가 보험금청구시스템과 해외송금에 이어 간편결제 서비스에도 블록체인을 적용한다.

5일 우본은 NHN·코인플러그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의 간편결제서비스 우체국페이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국가디지털전환 민간주도형 사업' 중 하나로 정부와 민간기업이 함께 공공사업을 개선하는 것이 핵심으로 이달부터 정부 예산 총 8억원이 지원된다.

우본은 블록체인 기반 신원인증서비스를 개발한 코인플러그의 블록체인 기술과 NHN의 클라우드기술을 활용해 블록체인 기반 결제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결제방식은 QR코드를 통해 결제를 진행하는 기존 간편결제와 같지만 블록체인을 통해 데이터를 공유하고 신원인증과정을 간략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우본은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에 있는 우정사업정보센터 및 공공기관 인근식당, 카페에 간편결제기능을 적용하고 향후에는 우체국 및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약 1000여명의 이용자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우본 관계자는 "나주 혁신도시 내부에서 테스트해 가능성을 타진하고 향후 가맹점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서울시-중기부가 주도하는 제로페이와의 연동도 협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우본은 연내 출시를 목표로 보험금청구시스템을 블록체인화하는 작업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해외송금에 블록체인 기능을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