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2연전 앞둔 벤투호 "호주전서 손흥민 투톱 유력해 보여"
국가대표 2연전 앞둔 벤투호 "호주전서 손흥민 투톱 유력해 보여"
  • 정재헌 기자
  • 승인 2019.06.0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헌 기자]6월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2연전을 앞둔 벤투호가 '캡틴' 손흥민(토트넘)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가동한 '손톱 카드'를 또다시 가동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의 태극전사들은 호주와 평가전(7일 오후 8시·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을 하루 앞둔 6일 오전 파주 NFC(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25명의 선수가 모두 참가한 가운데 비공개 훈련으로 조직력을 끌어올렸다.

소속팀 일정으로 3일 시작된 소집훈련을 함께하지 못했던 손흥민(토트넘)과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4일 합류하면서 벤투호는 A매치 2연전을 앞두고 완전체가 됐다.

25명의 선수 모두 부상 없이 정상적으로 훈련하면서 벤투 감독은 자체 청백전을 통한 전술 훈련에 집중할 수 있었다.

벤투 감독은 이날 훈련에서 전술 훈련과 함께 프리킥과 코너킥에 대비한 세트피스 가다듬기에도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호주전을 맞아 벤투호는 4-4-2 전술을 가동할 전망이다.

손흥민의 호주전 포지션에 대해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벤투 감독은 지난 3월 A매치 때 손흥민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활용해 볼리비아와 콜롬비아를 잇달아 꺾었다.

이에 따라 벤투 감독은 손흥민과 함께 스트라이커 자원인 황의조(감바 오사카), 이정협(부산), 황희찬(잘츠부르크) 등과 짝을 맞추는 투톱 전술을 가동할 전망이다.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3월 A매치에 이어 6월 A매치에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가동할 수 있는 원동력은 풍부한 2선 자원 때문이다.

김보경(울산)과 나상호(FC도쿄), 백승호(지로나), 이승우, 손준호(전북),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진현(포항),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 등 좌우 측면과 공격형 미드필더로 공격 자원이 풍부해 손흥민을 2선 공격수로 활용할 이유가 없어서다.

손흥민은 3월 26일 콜롬비아전에서 황의조와 함께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서 벤투 감독 지휘 아래 9경기 만에 첫 득점에 성공하며 '골 가뭄' 해갈에 성공했다.

이 때문에 벤투 감독은 대표팀에서 손흥민에게 가장 잘 맞는 '옷'이 최전방 스트라이커라고 판단해 6월 A매치 2연전에서도 '손톱 작전'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