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코스피 상장사 부채비율 대부분 업종 악화
1분기 코스피 상장사 부채비율 대부분 업종 악화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5.2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분기 코스피 상장사들의 재무건전성이 지난해말 대비 악화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거래소는 27일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법인 756개사 중 640개사 1분기말 부채비율을 분석한 결과, 110.7%로 지난해말 대비 6.37%p 높아졌다고 밝혔다. 

부채비율은 상환해야 할 부채금엑에 대한 자본금액이 어느정도 준비돼 있는지를 나타내는 비율로 재무건전성과 안정성을 나타낸다.

신규상장 1개사, 분할·합병 17개사, 감사의견 비적정 6개사, 자본잠식 1개사, 금융업 88개사 등은 제외된 가운데 발표된 이번 분석은 부채비율이 100% 이하인 기업은 전체의 54.1%인 346개사로 지난해 말 대비 20개 감소한 반면 100% 초과~200% 이하 구간은 190개사로 4개사 증가했고 200% 초과 기업은 104개사로 16개사 늘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 속한 총 23개 업종 중 금속가공제품을 제외한 22개 업종 부채비율이 높아졌고 비제조업에 속한 총 14개 업종 중 광업 등 2개 업종을 제외한 12개 업종의 부채비율이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