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돼지고기 값 상승세...삼겹살, 한 달사이 10% 이상 상승"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돼지고기 값 상승세...삼겹살, 한 달사이 10% 이상 상승"
  •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5.26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과 베트남 등을 강타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영향으로 국내에서도 돼지고깃값 상승세가 본격화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국내 전체 돼지고기 유통 물량의 3분의 1 정도를 차지하는 수입산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하면 국산 돼지고기 가격에도 영향을 미쳐 전반적인 돼지고깃값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당 5천800원 선이던 서울 마장동 축산시장의 수입 냉동 삼겹살 시세(도매가)는 5월 말 현재 ㎏당 6천400원까지 올랐다.

불과 한 달 만에 시세가 10% 이상 상승된 가격이다.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오면서 삼겹살의 수요는 점점 증가하고 있지만, ASF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수입물량이 급감하면서 가격이 오른 것이다.

축산업계 관계자는 "보통 4∼5월 사이에는 계절적 요인으로 가격이 2∼3% 정도 소폭 오르긴 하지만 10% 이상 오른 것은 다른 요인이 있다고 봐야 한다"며 "ASF의 영향이 국내에도 본격화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올 3월 중국의 모돈(새끼를 낳는 목적으로 사육되는 어미돼지) 사육 마릿수는 작년 동월보다 21.0%, 전체 사육 마릿수는 18.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농무부는 올해 중국의 돼지고기 생산량이 ASF로 인해 전년보다 10.3% 감소한 4천850만t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의 돼지고기 생산량 감소로 인한 파급효과는 이미 국내에도 미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4월 20일까지 국내 돼지고기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8만3천789t보다 16.7% 감소한 6만9천830t에 그쳤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전 세계 돈육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에서 ASF 사태가 당분간 지속할 경우, 올해 국제 돈육 시세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국내에도 이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