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황교안 대표 지옥발언, 국가 폄하이자 국민 모독"
민주당 "황교안 대표 지옥발언, 국가 폄하이자 국민 모독"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5.2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집회 발언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가 어제 18일간의 장외집회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황대표가 “대한민국을 알기 위한 노력과 도전의 여정”이었다고 평가하면서, 자신이 본 현장은 ‘지옥’이었고, 시민들은 “‘살려 달라’ 절규했다”고 한다고 빌려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달성하고 세계에서 유일하게 원조 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변모했을 뿐 아니라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3050클럽에 가입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지옥으로 표현하다니, 황 대표는 진정 초월자의 자의식을 가진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그는 "온갖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어온 자랑스러운 국민을 지옥에서 절규하며 마치 구원을 기다리는 듯한 객체로 표현한 것은 명백한 국민 모독이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황 대표가 국가와 국민의 자존을 망가뜨리면서까지 스스로 구원자임을 자부하고자 한다면 종파를 창설할 일이지, 정치를 논할 일은 아니다"고 꼬집었다.

또, 이 대변인은 "황 대표의 황당무계한 세계관을 현실로 받아들인 다해도, 그의 주장은 국민과 함께 하지 못하고 국민과 철저하게 유리된 특권 계층의 봉건적, 시혜적 정치 논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국회는 내팽개치고 ‘사방팔방’으로 다니면서 말로는 국민 속으로 들어간다고 했으나, 결국 구름 속 같은 초월계로 떠다니다 종래에는 국가와 국민을 지옥으로 몰아넣고, 십자형 레드카펫에서 메시아를 자처하는 한 편의 희비극을 보여주고 말았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황 대표가 진정으로 산불, 지진, 미세먼지 등으로 고통 받는 국민을 조금이라도 생각하는 마음이 있다면 하루빨리 국회를 정상화하고 시급한 추경안 처리와 민생법안 처리에 협력함으로써 현실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회복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