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창업
편의점 창업
  • 김한량
    김한량
  • 승인 2019.05.22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가 늘면서 편의점의 시장 규모가 커지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사상 유례를 찾기 어려운 청년 취업난과 베이붐 세대들의 은퇴, 

실직 및 퇴직자 증가로 편의점 창업이 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편의점 시장은 조직적인 지원아래 높은 로열티를 지급해야 하는 

대기업 운영의 ‘기업형 편의점’과 로열티 부담은 적지만 조직적인 지원 

부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군소 ‘개인 편의점’으로 양분되어 있다. 

   그렇다면 편의점 창업이 붐을 일 으키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1. 특별한 기술이나 능력 없이 창업 및 운영 가능 

2. 고객 유치를 위한 별도 노력 없이 일정 고객 확보 가능 

3. 창업 후 미판매 분 반납 등 물류시스템을 통해 재고 없이 운영 가능 

4. 복권, 담배 등의 판권 확보와 다양한 이벤트 상품 등을 통한 프로모션 가능

   편의점 창업주는 별도의 기술 없이 쉽게 창업을 해 안정적인 수입이 

발생한다는 장점이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가맹점이 늘어나 매출 증대 로 이어지고, 고객은 언제나 

쉽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가맹점주들 입장에서는 높은 임대료와 로열티, 인건비 등은 

고려치 않은 가맹본부의 점포 수 늘리기로 인한 과다경쟁 및 매출저조 

등의 어려움에 처하고 있다. 

   게다가 폐점 시에는 과도한 위약금 부과 등으로 점주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영업을 이어가고 있는 열악한 상황이다.  

   국내 대형 편의점 업체들의 수익구조를 살펴보면, 제품 가격당 상품 

원가(담배 포함)가 평균 75%를 차지한다. 

   여기서 15~20% 정도의 도매 마진이 발생하는데 대형 편의점 업체들은 이 

비용이 물류비용으로 사용된다고 주장한다. 

   또한, 제품 가격의 나머지 25%에 해당하는 이윤에서 매월 수익의 

65(편의점주) 대 35(편의점 계열사) 비율로 로열티를 부과하고 있다. 

   대형 편의점 가맹점주는 로열티를 지급하고 남은 이익금에서 임대료, 

카드수수료, 전기료 등 경비 외에 24시 운영시 지급해야 하는 인건비 도 

지급해야 한다. 

   따라서 최저 임금이 인상된 최근, 가맹점주의 부담 은 커질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