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겨울은 끝났다…올해가 대중화 원년"(종합)
"블록체인, 겨울은 끝났다…올해가 대중화 원년"(종합)
  • 김태현
  • 승인 2019.05.22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국미래포럼(KFF) 2019 & 블록체인 테크쇼가 열리고 있다. 사진=News1 


작년 말 암호화폐 시세 붕괴로 차디찬 겨울을 보낸 블록체인 산업계가 재도약하고 있다. '요란한 잔치'는 끝났지만 거품을 거둬내고 내실을 다져 본격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는 평가다.

21일 <뉴스1>이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한 '한국미래포럼(KFF) 2019&블록체인 테크쇼'에서 국내외 블록체인 분야 전문가들은 한 목소리로 "봄이 왔다"고 전했다. 

이전과 같은 '광풍'에서 벗어나 블록체인 기술이 지닌 본질적인 가치를 실현하고, 사회 곳곳에서 기존 중앙집중식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이 본격적으로 적용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암호화폐 투자 귀재' 브록 피어스 비트코인재단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블록체인은 전환점을 맞이했고 전세계 많은 기업들도 이제는 때가 됐다고 말하고 있다"며 "무형의 존재에 대한 가치를 인정하고 우리의 가장 중요한 자산인 데이터를 보호하고 활용하기 위한 중요한 변화가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 세계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미국 IBM의 니틴 거 글로벌 디지털 자산 연구소 총괄 전무는 "변형이 불가능하고 최고 수준의 보안을 담보하는 블록체인 기술은 구성원과 참여자간의 신뢰를 가져오고 불필요한 시간 낭비를 줄일 수 있다"며 "블록체인을 주류 플랫폼으로 자리잡게 하기 위해 올바른 거버넌스 모델을 제시하고 정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전문가들은 올해를 기점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대중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블록체인 서비스의 대중화는 결국 누구나 암호화폐를 발행하는 것으로 실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사용자 입장에선 블록체인을 사용하기가 너무 어렵고 개발자 입장에선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며 "그러나 '바스(서비스형 블록체인) 2.0' 등 개발과 사용 환경이 편리해진다면 블록체인의 확장성은 무궁무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알 오스터 모바일브릿지 창업자 겸 사장은 기존에 부작용이 컸던 암화화폐공개(ICO)의 단점을 극복할 '증권형토큰'의 대중화를 기대했다. 그는 "증권형토큰을 통해 상장하지 않은 기업의 지분에 투자하거나 미술품, 부동산 등의 가치를 세분화 해 일부만 소유할 수 있게 된다"며 "가장 혁신적인 점은 이런 자산들을 단일 플랫폼에서 교환하거나 거래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리론 행거 닐슨이노베이트 사업개발 부사장 역시 블록체인의 '봄날'을 전망했다. 그는 "현재 구현되는 많은 애플리케이션이 블록체인을 도입하고 또 확대할 것"이라며 "블록체인의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블록체인 기술이 기업들의 비즈니스 효율성을 높이고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업들의 고민거리인 공급망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한 쉴로모 코헨 인텔 유럽·중동·아프리카 총괄 매니저는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은 공급망에 거대한 변화를 가져올 '게임체인저'"라며 "블록체인 기술은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중계자가 필요없다는 특성을 활용해 공급망의 비효율을 걷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록체인 산업의 '킬러콘텐츠'로 게임업계에서도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서두른다. 김석환 위메이드트리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의 한계는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비스 블록체인을 결합한 '멀티체인'과 이를 연결하는 핵심기술인 '인터체인'이 해법이 될 것"이라며 "이를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의 게임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도 업계 분위기에 화답하듯 블록체인 기술개발과 생태계 조성에 나서고 있다. 이날 연사로 나선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오는 2022년까지 블록체인 기술 수준을 미국의 90%로 끌어올리고 약 1만명의 관련 인력과 100여개의 업체를 양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김 정책관은 "정부는 블록체인을 활성화해 가치 창출 및 디지털 신뢰 사회를 구현하는 데 노력하겠다"며 "민간주도로 블록체인 기술이 활성화될 수 있게 정부가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