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계바론정형외과, 수술 후 집중재활센터 확장 운영
상계바론정형외과, 수술 후 집중재활센터 확장 운영
  • 이민영
  • 승인 2019.05.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계바론정형외과가 무릎통증이나 무릎골관절염 등 각종 무릎질환 수술 후 집중재활센터를 확장해 운영한다.

상계바론정형외과의 비만·성장·체형·재활센터는 정확한 진단 후 수술과 비수술적인 치료를 선택할 수 있으며 수술 후 최적의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다.

특히 비수술 치료인 주사치료, 약물치료, 물리치료, 도수치료 등을 처방에 맞게 맞춤치료를 진행한다.

무릎 골관절염은 퇴행성 질환 중 하나로 연령이 올라갈수록 발생율이 증가하는데, 최근에는 활동량이 많은 50대에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노화로 인한 요인이 큰 영향을 미치지만, 비만, 유전, 특정 관절을 많이 쓰는 직업, 등산 같은 레저활동 등의 요인도 발병에 영향을 주는 까닭이다. 국내 무릎 골관절염 환자는 2016년 기준 370만명에 달하며 매년 3%씩 늘고 있다.

무릎 골관절염은 진행 단계에 따라 병의 중증도를 파악하며, 단계에 따라 치료법도 다르다. 초기에는 약물치료와 물리치료 등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질병을 치료하지만 심각한 관절 손상이 있는 말기에는 인공관절삽입술 같은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최근 인공관절의 소재와 수술법이 진화하며 인공관절 수명이 최대 30년까지 늘어났지만, 백세시대를 사는 지금 여전히 수술에 대한 신체적, 심리적 부담이 적지 않다.

따라서 많은 골관절염 환자들이 통증을 완화하고 염증을 줄여주는 다양한 주사치료, 즉 보존적인 치료를 선택하고 있다. 하지만 일시적인 효과만 있을 뿐 관절의 상태는 계속 악화된다는 한계점이 있다.

최근 이런 한계점을 극복한 치료제가 국내 등장해서 무릎 골관절염 환자에게 새 희망이 되고 있다. 이는 세계 최초의 무릎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서, 정상연골세포와 TGF-β1 유전자를 삽입한 동종연골유래연골세포를 주성분으로 한다.

유전자 치료제는 기존의 보존적 요법인 약물 또는 물리치료에도 증상이 지속되는 3단계 골관절염 환자의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노원정형외과 상계바론정형외과 강전오 원장은 “유전자 치료제는 마취나 절개가 필요한 수술이 아닌 관절강 내에 투여하는 주사제로 간편히 시술할 수 있다”며 “유전자 치료제는 골관절염의 기전을 차단해 원인을 치료할 수 있다는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학과 바이오 관련된 분야의 경제적인 규모는 대단히 큽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의료, 바이오 분야를 경제 관점으로 바라보는 '메디칼 이코노미(medical economy)'의 시각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합니다. 전문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소정의 절차를 통해 칼럼 송출이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