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황교안, 5.18 망언 의원 징계 마무리 후 5.8 광주행사 방문 하길"
이인영 "황교안, 5.18 망언 의원 징계 마무리 후 5.8 광주행사 방문 하길"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5.1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한국당 5·18 망언 의원들의 징계를 제대로 마무리하고 5·18 기념식에 참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며 "오늘이라도 5·18 망언 의원 문제를 매듭짓고 떳떳하게 함께 손잡고 광주를 찾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내부 징계절차를 완료하고 망언 사과와 재발 방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며 "솜방망이 처벌은 절대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국회에서는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징계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국회가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행을 거듭하는 국회에 대해선 "어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선출돼 20대 국회 4년 차 원내지도부들의 구성이 모두 완료됐다"며 "각 정당이 가진 탐색전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국회 정상화 방안을 만들고 소통을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에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제출된 지 3주가 지나도록 아무런 논의가 되고 있지 않은 점은 국민 비판을 받을 일"이라며 "국회가 정상화돼 추경 예산을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아울러 "수많은 민생법안이 산적해 있어 야당에 민생입법 회의를 만들어 입법과제 논의를 제안한다"며 "가맹사업법 개정을 첫 번째로 제안하는데, 민생입법으로 국민 눈물 닦는 국회가 되기 위해 한국당이 국회에 들어올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한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 "한미 간 튼튼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담대한 여정을 우리 당도 착실히 뒷받침하겠다"며 "정부에 한 말씀 한다. 식량과 의약품을 중심으로 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금 즉시 결단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