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초등생 축구클럽 승합차 추돌사고...2명 사망 6명 부상"
인천 송도 "초등생 축구클럽 승합차 추돌사고...2명 사망 6명 부상"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5.1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혁 기자]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초등학생들이 탄 사설 축구클럽 승합차와 또 다른 승합차가 추돌해 8살 어린이 2명이 숨지고 운전자 등 6명이 다쳤다.

어제(15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어제 오후 7시 58분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인천 모 사설 축구클럽의 스타렉스 승합차와 카니발 승합차가 추돌했다.

이 사고로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8살 A 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카니발 운전자 48살 여성 B 씨 등 6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8살 초등생 1명은 중상이며 B 씨 등 나머지 5명은 목과 무릎 등을 다쳐 경상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사망자 2명 중 A 군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어제 오후 8시 40분쯤 숨졌고, 나머지 초등생도 차 안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부상자 6명은 대학병원 등 인천 지역 3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스타렉스 승합차에는 사설 축구클럽에 다니던 8∼11살 초등생 5명과 운전자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다. 카니발 승합차에는 운전자 B 씨 혼자 탔다.

사설 축구클럽의 스타렉스 승합차 운전자 24살 C 씨는 사고 직후 경찰 조사에서 "차량을 몰다가 황색 신호에 교차로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C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추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녹색에서 적색으로 바뀌기 전인 황색 신호에는 교차로로 진입하면 안 된다"며 "C 씨가 황색 신호를 보고도 교차로에 진입했다고 말한 점으로 미뤄 스타렉스 승합차의 신호위반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