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라스베가스를 가면,
LA 라스베가스를 가면,
  • sdjohn
  • 승인 2019.05.14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계절은 물론 세계 모든 문화를 한꺼번에 접할 수 있다.

저 멀리 만년설이 보인다.

미국으로 비행기로 날아가서 가장 먼저 닿을 수 있는 곳, LA.

더운 날씨에 눈 쌓인 산을 향해 달리다 수제 피자를 먹었다.

직접 생산한 토핑을 날 것 그대로 얹어 구워낸 맛은 한국에서는 맛볼 수 없다.

그 유명한 LA갈비도 우리나라에서는 그 맛을 볼 수 없기는 마찬가지이다.

어쨌든 오랜 시간을 비행하고 나면 LA갈비를 첫 메뉴로 먹어야한다.

그래야 오랜 시간 트랩에 갇혀온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되니까.......

미국은 날 것 그대로 내버려두는 전통이 있다.

관광지라고, 특별한 것이 있다고 해도 개발하거나 고사목을 제거하지 않는다.

자연 그대로 자연의 일부로 되돌아갈 때까지 그냥 내버려 둔다.

짐승의 사체도 별 문제가 되지 않는 것 같다. 

메마른 사막기후같은 건조함이 냄새도 풍기지 않는다.

을씨년스럽지만 미국답다는 생각이 든다.

좋은 뜻으로든, 나쁜 생각을 갖고 말하든 간에.......

좁은 대한민국 습도가 80%에 육박하는 이 땅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강도 제 갈 길을 간다. 

풀도 나무도 제 알아서 자라야한다.

하기야 그 넓은 땅을 그 고비용을 들여 가꾸기에는 역부족이지 않을까?

대자연의 석상들이 사람 손으로 깍아 만든 조각상을 비웃는 듯 하다.

광할한 협곡을 만들고 그 위로는 비바람이 깍은 석상들을 세운 긴 세월이 부럽기만 하다.

이 짧은 인생에 저 석상 중 하나라도 깍아 놓을 수 있을까 생각해 본다.

나이테처럼 자랑삼아 휘감은 자국들이 그 위용을 드러내 보이고 있다.

나는 저 돌에 새겨진 한 줄의 테두리로 만족할 수 있을까?

오늘도 지난 여행을 돌아보며 이렇게 미련이 남아 글을 쓰고 있는 것이 비굴해질 것만 같다.

그래도 집에 들어가 아내와 아이들과 또 떠들며 몸을 부대끼면서 이 비참함을 잊어버려야지.

라스베가스의 호텔카지노에 들러서 250달러를 땄다.

카드는 절대 금물이다. 현금도 1,000달러 이상은 가지고 가지 않는다.

그냥 호텔비를 내는 대신에 칩을 바꿔주는 거지.

이번에는 먹지 않았지만, LA에 산지에서 직접 따 먹는 리치 냄새가 아직도 코에 어른거린다.

LA에 가면 한 광주릴 먹곤 한다. 뭐 씨 빼면 과육은 얼마 안되니까.

호텔 앞에 화산폭발을 제작해 놓았다.

용암이 모든 것을 녹여버리듯이 인생도 곧 세월이 녹여버릴 것이다.

흔적도 없이 모든 것을 지울 것이다.

그래서 오늘도 딸아이 크게 웃는 웃음소리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