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예약 너무 늦어요
병원 예약 너무 늦어요
  • 바라보기
    바라보기
  • 승인 2019.05.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구가 곧 죽음을 생각한다고 한다.

왜냐고 하니 목이 아프단다.

그런데 죽는다는 것은 어찌 아느냐고 내가 되 물으니

너무 오래 되었고 지금은 혹이 점점 딱딱하게 굳어져서 곧 죽을 거란다.

병원에 가지않고 혼자 진단을 하다니...

답답하고 한심하다. 그래서 설득아닌 설득을하니

돌아온 답은 병원에 가고 싶은데 이제는 간호할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아이고 답답해라... 내 심정이다.

그래서 또 설득했다.

아마 1달여을 설득한것 같다.

지방에 있는 친구라 전화 설득이다.

글을 쓴다면서 혼자 있는 친구다.

겨우 병원에 간다는 허락? 을 얻어 냈다.

그리고 난후 병원에 갔다.

일단 하루이틀을 따질 증상은 아닌 모양이다.

그런데 언제 결과가 나오느냐고 하니 환장 하겠다는 답이다.

별말은 없고 CT예약을 했는데 2주 후란다.

언제 검진해서 언제 결과 나오고, 치료 시작할 지 답답하다.

나도 어께가 아파서 진료 예약을 하니 석달 기다렸다 오란다. ㅠㅠ

병을 악화 시키지 않게 하기 위해서

수단을  다해서 설득하여 병원에 가게 하였더니

결과는 기다려라이니, 참 한심 한 노릇입니다.

우리나라의 의료 체계의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보험으로 다 해주니 너나 없이 조금만 아파도 병원을 찾다보니 그렇다.

1차 진료를 말하고는 있지만

소견서 안써줄 동네 의사가 어디 있겠는가?

선심쓰는 의료보험 혜택이 결국은 사람 목숨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

응급상황을 만들지 않으면

곧바로 치료 할 수 없게 되는건 아닌지 모르겠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