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버스요금 인상은 불가피...국민께 송구"
김현미 장관 "버스요금 인상은 불가피...국민께 송구"
  •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5.15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5일 우려했던 버스파업이 일단 철회되면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국민께 걱정을 끼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국의 버스 노사가 극적으로 타결 국면에 접어들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김 장관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한발씩 양보한 버스 노사에 감사하다"며, "국민께 걱정을 끼쳐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사태 해결을 위해선 버스 요금을 인상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버스 노선 축소나 감차 없이 주 52시간 제도를 도입하려면, 버스기사를 더 고용하기 위한 재원이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버스 요금이 선진국에 비해 낮은 수준이고, 수도권에선 최근 4년 동안 동결된 점도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한 버스 준공영제 도입 확대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김 장관은 "준공영제를 도입하면 버스기사의 근로환경이 개선돼 서비스 질이 높아질 것"이라며, "벽지 등 교통취약지역 주민들의 이동권도 보장할 수 있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준공영제 도입에 따른 세금 낭비 우려에 대해서는 "정부가 엄격히 관리해 재정 운용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대규모 파업이라는 큰 고비는 넘겼지만 아직 후속 협상이 남아있는 만큼, 국토부는 대책본부를 가동해 지자체별 협상 진행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

정부는 주 52시간 제도가 확대 시행되는 내년 1월 전까지 추가적인 보완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