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출 및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온라인 수출기업 1만5천개 만든다"
정부, "수출 및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온라인 수출기업 1만5천개 만든다"
  •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05.08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정부가 내수기업의 온라인 수출과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온라인 수출기업 1만5천 개와 지방 수출 유망 핵심기업 5천 개를 육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이같은 내용이 담긴 '중소벤처기업 수출 해외진출지원 대책'을 8일 오전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보고한 뒤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온라인 수출기업 1만5천 개를 양성하기 위해 국내에서는 마케팅과 창고 비용을 지원하고, 해외에서는 현지 물류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보관, 통관, 배송을 공항 등 한곳에서 신속하게 처리하는 '전자상거래 수출 통관물류센터'를 만들고, 기존 바코드 체계를 개편해 제품 생산부터 배송까지 정보를 통합하는 '표준정보시스템 체계'도 마련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서는 인도 구르가온과 미국 시애틀에 스타트업 진출 거점을 신설하고, 스타트업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국제기구 설립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수출 유관기관이 자율적으로 연구개발이나 자금, 보증 등 정책지원을 연계할 수 있도록 해 지역의 수출 유망 핵심기업을 5천개 육성하는 등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방식도 전면 개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