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석채 前 KT 회장 영장 청구...채용비리"
檢, "이석채 前 KT 회장 영장 청구...채용비리"
  •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04.27 0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KT 특혜채용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석채 전 KT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이 전 회장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구속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전 회장은 자신의 비서실을 통해 인재경영실로 특정인의 자녀 등을 부정채용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4일 이 전 회장의 비서실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이 전 회장을 소환조사한 데 이어, 2012년 KT의 공개채용 과정을 담당했던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 모 전무와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을 구속기소했다.

지금까지 검찰이 확인한 유력인사 관련 KT 부정채용 사례는 모두 9건입니다. 이 중 상당수를 이 전 회장 비서실을 통해 지시가 이뤄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과 이명박 정부 당시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을 지낸 정영태 전 중소기업청 차장, KT 계열사인 KTDS의 김종선 전 사장,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등 이다.

또 박근혜 정부 당시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냈던 김희정 전 새누리당 의원과 2006년 한나라당 대표를 지냈던 김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 정 모 전 KT 노조위원장도 부정 채용 청탁 의혹이 제기됐다.

이 전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는 30일 오전 서울 남부지법에서 진행되며 이날 오후쯤 구속여부가 갈릴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