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경영진, 조사포탈 혐의로 국세청 조사 받아
메디톡스 경영진, 조사포탈 혐의로 국세청 조사 받아
  • 인세영 기자
    인세영 기자
  • 승인 2019.04.26 17:2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톡스의 경영진이 조세포탈 혐의로 국세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보톡스 제품으로 유명한 의약품 제조회사 '메디톡스' 경영진이 조세포탈 혐의로 국세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으며 이는 주주들의 투자심리에도 심각한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6일 대전지방국세청과 제약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11일부터 증여세와 상장주식 명의신탁 등 조세포탈의 혐의로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를 비롯한 메디톡스의 경영진들이 전현직 직원들의 스톡옵션 일부를 현금으로 회사에 반환하도록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 상장사들의 모럴 헤자드가 심각한 수준에 왔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스톡옵션이란 기업의 임직원이 일정 기간 내 미리 정해진 가격으로 소속 회사에서 자사 주식을 살 수 있는 권리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메디톡스에서 근무했던 전현직 직원들 제보를 통해 이뤄졌으며, 직원들에게 부여하는 스톡옵션 관련 계약서에 작은 글씨로 임직원이 직접 수여받는 금액과 회사로 반환하는 금액에 대한 비율이 표시돼 있다는 것.

처음에는 거액의 스톡옵션을 받는 것으로 해놓고 실제로는 행사 후에 상기의 계약 조항에 따라 현금과 수표 등으로 출금해 스톡옵션 금액의 일부를 현금으로 회사에 반환하도록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를 포함한 복수의 언론은 메디톡스 일부 경영진이 현금과 수표 전달의 경우 국세청 감시망을 피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거세다며, 향후 조사결과 조세포탈이 확인될 경우 메디톡스는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이에 대해 국세청은 "조사가 끝날 때까지 관련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고 메디톡스도 "개인의 국세청 조사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이 없으며 사실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와진짜 2019-05-02 15:49:47
신문기사보니 갑질에 탈세에 장난아니네

으아아아 2019-05-02 14:52:43
파렴치하게 힘앖는 직원들 이용해서 그런짓을 하다니 진짜 있는 사람이 더하다...

보톡스봐라 2019-05-02 14:32:52
얘네가 만든 보톡스도 조사해봐라 이런놈들이면 물타서 장난질 안하겠냐 다 까봐라 장난질한다에 내 손모가지를 건다